용인시, 임산부 대상 친환경농산물 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16:22]

용인시, 임산부 대상 친환경농산물 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1/14 [16:22]

▲ 용인시, 임산부 대상 친환경 농산물 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 김정은기자



용인시는 임산부의 건강관리와 관내 농가의 판로 개척을 위한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사업 참여자 3800명을 20~24일 모집한다고 14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2020년 1월 1일 이후 임신 진단을 받은 관내 거주 임신부 또는 출산 후 1년 이내인 산모이며, 지역사회통합건강증진사업인 영양플러스를 지원받는 임산부는 제외된다.

 

선정된 대상자는 1년 동안 16회에 걸쳐 48만원 상당의 농, 축산물과 유기가공식품, 무농약 원료 가공식품 등을 회당 3~10만원 어치 지원받게 된다. 단 지원액의 20%인 9만 6천원은 자부담해야 한다.

 

신청은 임산부친환경농산물쇼핑몰에서 접수하면 되며 온라인 이용이 불가능한 경우 관할 읍, 면,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접수할 수 있다.

 

신청 시 주민등록등본, 산모수첩이나 임신확인서 등 임신, 출산을 증빙할 수 있는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시는 신청기간을 놓친 대상자들을 위해 2월 1일부터 12월 15일 까지 상시 접수를 받는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신선하고 영양가 높은 친환경농산물로 아이와 산모가 균형잡힌 영양관리를 하도록 꾸러미를 지원하니 많은 임산부들이 신청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Yongin City recruits participants in eco-friendly agricultural products support project for pregnant women

 

Yongin City announced on the 14th that it would recruit 3,800 participants in the eco-friendly agricultural product support project for pregnant women to manage the health of pregnant women and to open a market for farms in the city.

 

Support targets are pregnant women living in the hall who have been diagnosed with pregnancy after January 1, 2020, or those who are within one year after childbirth, and pregnant women receiving support for Nutrition Plus, an integrated community health promotion project, are excluded.

 

The selected targets will receive 480,000 won worth of agricultural and livestock products, organic processed foods, and processed foods with no pesticide raw materials for 16 times a year. However, you must pay 96,000 won, which is 20% of the application amount.

 

Applications can be made at the shopping mall for eco-friendly agricultural products for pregnant women, and if online use is not possible, they can be filed at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in jurisdiction.

 

When applying, you can submit documents proving pregnancy and childbirth, such as a resident registration certificate, maternity notebook or pregnancy certificate.

 

The city said that applications for those who missed the application period will receive applications from February 1st to December 15th.

 

A city official said, “We are providing packages with fresh and highly nutritious eco-friendly agricultural products so that children and mothers can manage their nutrition in a balanced manner, so I hope that many pregnant women apply.”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