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용인시, 성실납세자에 인증패 전달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17:27]

용인시, 성실납세자에 인증패 전달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3/04 [17:27]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용인시는 제55회 납세자의 날을 기념해 4일 시장실에서 납세문화 정착과 시 재정확충에 기여한 성실납세자 6명에게 인증패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개인 3명, 법인 3곳이 성실납세자 50명을 대표해 참석했다.

 

이번에 선정된 성실납세자는 개인 30명, 법인 20개사로 최근 3년간 매년 3건 이상의 지방세를 기한 내 모두 성실히 납부해왔다.

 

시는 이들에게 인증패(개인)와 인증현판(법인)을 전달하고 시 금고인 농협은행 이용 시 예금·대출금리 우대·전자금융 수수료 면제, 시 공용주차장 이용 요금 면제 등의 혜택을 주기로 했다.

 

시는 성실납세자 가운데 연간 3천만원 이상을 납부한 개인과 1억원 이상을 납부한 법인 중 구청장의 추천을 받아 지방세심의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일신레져 등 20곳을 지방재정확충 기여자로 특별 선정했다. 이들에게는 3년간 세무조사를 유예하고, 징수유예에 따른 납세담보 1회 면제권이 주어진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도 납세의무를 다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성실납세자가 더욱 존경받고 예우받을 수 있도록 시 차원의 우대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Yongin City delivers certification plaque to sincere taxpayers

 

[Break News, South Gyeonggi = Reporter Kim Jong-un] In commemoration of the 55th Taxpayer's Day, Yongin City announced on the 4th that it delivered certification plaques to six faithful taxpayers who contributed to the settlement of the tax payment culture and expansion of the city's finances in the Mayor's Office on the 4th.

 

At the delivery ceremony on this day, 3 individuals and 3 corporations represented 50 faithful taxpayers to prevent corona 19 infection.

 

The selected sincere taxpayers are 30 individuals and 20 corporations, who have sincerely paid more than 3 local taxes every year for the past three years.

 

The city decided to deliver a certificate of authentication (individual) and a sign (corporation) to them, and give them benefits such as preferential deposits and loan interest rates, exemption from electronic finance fees, and exemption from fees for using public parking lots when using Nonghyup Bank, a city safe.

 

The city has specially selected 20 local fiscal contributors, including individuals who paid 30 million won or more per year among sincere taxpayers and Ilshin Leisure Co., which passed the deliberation by the local tax review committee at the recommendation of the mayor of the district, among corporations that paid more than 100 million won. They are deferred from tax audits for three years, and are given a one-time exemption from tax payment security according to the postponement of collection.

 

Yongin Mayor Baek Gun-ki said, "I would like to thank all those who have fulfilled their tax obligations even in difficult economic conditions. We will provide preferential treatment and support at the city level so that sincere taxpayers can be more respected and respec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