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화성시, ‘외국인근로자 고용 사업장’행정명령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10:15]

화성시, ‘외국인근로자 고용 사업장’행정명령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3/04 [10:15]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화성시가 실내체육시설에 이어 4일 외국인근로자 고용 사업장에도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시의 이번 조치는 백신접종이 한창인 가운데, 집단감염의 고리를 끊고 코로나19의 종식을 위한 방역태세를 재정비한다는 의도가 깔렸다.

 

적용 대상은 관내 외국인근로자 고용 사업장 4천7백곳이다.

 

해당 사업체들은 확진자 또는 접촉자가 발생했거나 사업장을 방문, 근로한 사실을 알게 된 경우 즉시 보건소에 신고해야 하며, 이와 관련 사업장내 방역을 실시해야 한다. 또한 시설 내 접촉자는 반드시 검사를 받도록 조치해야한다.

 

방역수칙 및 행정명령을 위반하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300만원이하 과태료가 부과 될 수 있으며, 방역비용에 대해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다.

 

적용 기간은 사회적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될 때까지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외국인근로자 고용 사업장은 밀집, 밀접된 환경의 기숙생활을 하는 경우가 많아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및 대응이 필요”하다며, “신속한 대응으로 집단감염을 막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화성시는 4일부터 외국인근로자 고용 사업장이 밀집한 우정·장안(남부권)과 8일부터 남양·마도(서부권)에 외국인 근로자 전용 임시 선별검사소를 운영 중이며, 이 외에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차장, 병점역 공영주차장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관내 근로자 대상 무료 검사를 진행 중이다.

010@breaknewsi.com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Hwaseong City, Administrative Order for “Workplaces Hiring Foreign Workers”

 

[Break News, Gyeonggi South = Reporter Kim Jong-un] Hwaseong City announced that it issued an administrative order to workplaces employing foreign workers on the 4th following indoor sports facilities.

 

The city's new measures underwent the intention to break the link of group infection and reorganize the quarantine posture to end COVID-19, amid vaccinations in full swing.

 

The applicable target is 4,700 workplaces employing foreign workers in the city.

 

Those businesses should immediately report to the public health center if there is a confirmed person or contact, or if they find out that they have visited or worked at the workplace, and in this regard, they should conduct quarantine in the workplace. In addition, contactors in the facility must be inspected.

 

Violation of the quarantine rules and administrative orders may result in a fine of 3 million won or less for negligence in accordance with the'Act on the Prevention and Management of Infectious Diseases', and reimbursement rights may be claimed for quarantine costs.

 

The application period is until the social distancing is lowered to the first stage.

 

Hwaseong Mayor Seo Cheol-mo said, “As workplaces employing foreign workers often live in a dense and close environment, it is necessary to comply with and respond thoroughly to quarantine regulations.” Said.

 

On the other hand, Hwaseong City is operating temporary screening centers for foreign workers in Ujeong-Jangan (Southern region) where workplaces employing foreign workers are concentrated from the 4th and in Namyang-Mado (Western region) from the 8th. In addition, Hwaseong Comprehensive Gyeonggi Town parking lot and Byeongjeom Station are publicly operated. The temporary screening clinic installed in the parking lot is conducting free inspections for workers in the building.

010@breaknewsi.com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