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백군기 용인시장,3·1만세운동 기념공원 찾아 참배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3/01 [21:49]

백군기 용인시장,3·1만세운동 기념공원 찾아 참배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3/01 [21:49]

▲ 백군기 용인시장이 3·1절을 맞아 용인시 처인구에 위치한 3·1만세운동 기념공원에서 헌화하고 있다.     ©김정은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백군기 용인시장은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헌신하신 선열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기 위해 용인시 처인구에 위치한 3·1만세운동 기념공원을 찾아 참배했다고 1일 밝혔다.

 

3·1만세운동 기념공원은 지난 1919년 지금의 원삼면 좌천고개에서 시작된 ‘용인 3·21만세운동’의 기념탑이 자리한 곳으로, 당시 지역 주민 200여 명에서 시작된 만세시위가 용인 전체로 들불처럼 번진 용인 만세운동의 발상지다.

 

백 시장은 “선열들의 희생정신으로 지켜낸 대한민국임을 늘 잊지 않고 3·1절의 숭고한 뜻을 가슴에 깊이 새기며 살 것”이라면서 “목숨 바쳐 대한독립 만세를 외쳤던 3·1운동의 정신을 이어받아 코로나19를 종식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참배는 백 시장을 비롯해 최희용 광복회 용인시지회장과 만세운동 관련 단체장 등 20여 명이 참석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진행했다.

 

Baekgungi's Yongin Market visits and visits the March 1st Movement Memorial Park

 

[Break News, Gyeonggi South = Reporter Kim Jong-un] Yongin Mayor Baek Gun-ki visited the March 1st Movement Memorial Park located in Cheoin-gu, Yongin-si to commemorate the noble will of the ancestors who devoted themselves to freedom and peace in Korea in celebration of the 102nd anniversary He announced on the 1st that he had worshiped.

 

March 1st Movement Memorial Park is the place where the memorial of the March 21st Movement in Yongin, which started at Jwacheon Pass in Wonsam-myeon, is located in 1919. It is the birthplace of the Yongin national independence movement.

 

Mayor Baek said, “I will not always forget that the Republic of Korea has been protected by the sacrificial spirit of the ancestors, and will live with the sublime meaning of verse 3 and 1 deeply in my heart.” I will do my best to end it.”

 

On the other hand, about 20 people, including Mayor Baek, President of Liberation Society Yongin City, and the head of the national independence movement, attended the visit to observe the COVID-19 prevention regulations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