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염태영 수원시장, 집단감염 위기상황..관계자에 호소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2/09 [10:11]

염태영 수원시장, 집단감염 위기상황..관계자에 호소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2/09 [10:11]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염태영 시장은 ‘코로나19 집단감염 위기상황을 맞아 수원시가 드리는 호소문’을 게시하고, “감염병 장기화 속에 혹여라도 느슨해진 부분은 없었는지 재삼 돌아봐 주시고, 설 종사자·관계자들은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진단검사를 하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스스로 격리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9일 밝혔다.

 

특히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해 12월 팔달구 한 요양 시설을 시작으로 ‘동일 시설 내 집단감염’이 꼬리를 물고 있다”며 “최근 두 달 동안 요양시설, 종교시설, 합숙시설, 어린이집·유치원, 학원 등 11개 시설에서 260여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시설 내 감염이 가족, 지역사회로 전파됐다”고 말했다.

 

또한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시설의 종사자·관계자들에게 “조금이라도 증상이 있을 때에는 출근하거나 많은 사람이 있는 자리에 함께하는 것은 절대 금물”이라고 강조했다고 했다.

 

이어 “지금까지 대부분 시설 종사자·관계자분들이 모범적으로 방역지침에 따라주신 것을 잘 알고 있지만, 지금의 위기상황이 너무나도 엄중하기에 한 번 더 여러분의 도움이 절실하다”며 “더 이상의 집단감염을 막아내는 일에 조금만 더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염태영 시장은 “방역지침을 성실하게 따라주시는 대다수 종사자·관계자의 희생과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우리 시는 방역당국으로서 역할을 빈틈없이 수행할 것”이라며 “필요한 경우 시설군별로 방역수칙 의무화 행정명령을 발효하고, 수칙을 위반한 시설은 강력한 행정처분으로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수원시는 염태영 시장의 호소문을 9일 요양시설, 사회복지시설, 종교시설, 보육시설, 유치원·학원 등 시설 종사자·관계자 1만 7300여 명에게 배부할 예정이라 전했다.

010@breaknewsi.com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Mayor Yeom Tae-young appeals to facility workers and officials

 

[Break News, Gyeonggi South = Reporter Kim Jong-un] Mayor Yeom Tae-young posted a'call from Suwon City in the face of the COVID-19 group infection crisis situation' and said, “Please look back to see if there was any loosening amid the prolonged infectious disease. If you have any symptoms you hear, you must do a diagnostic test and quarantine yourself until the results come out.”

 

In particular, Suwon Mayor Yeom Tae-young said, “Beginning with a nursing facility in Paldal-gu last December,'group infection within the same facility' has been biting its tail.” “For the past two months, nursing facilities, religious facilities, camp facilities, daycare centers, kindergartens, and academies 11 About 260 people were diagnosed at each facility, and the infection in the facility has spread to their families and communities.”

 

In addition, he stressed to the workers and officials of the facilities used by many people, "It is absolutely forbidden to go to work or to be with many people when you have any symptoms.“

 

“I am well aware that most of the facility workers and officials have followed the quarantine guidelines in an exemplary manner so far, but the current crisis situation is so severe that we desperately need your help once more.” "Please give me a little more strength in my work," he appealed.

 

In addition, Mayor Yeom Tae-young said, “In order to ensure that the sacrifices and efforts of the majority of workers and officials who faithfully follow the quarantine guidelines are not wasted, our city will thoroughly perform its role as a quarantine authority. It took effect, and facilities that violate the rules will respond firmly with strong administrative dispositions.”

 

Meanwhile, Suwon City announced that it will distribute the appeal from Mayor Yeom Tae-young on the 9th to about 17,300 people working in facilities such as nursing homes, social welfare facilities, religious facilities, childcare facilities, kindergartens and academies.

010@breaknewsi.com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