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2020 규제개선·적극행정 우수부서 및 우수공무원‘ 선정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12/24 [13:04]

안성시, ‘2020 규제개선·적극행정 우수부서 및 우수공무원‘ 선정

김정은기자 | 입력 : 2020/12/24 [13:04]

▲ 안성시청 전경     ©김정은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안성시는(시장 김보라) 규제개선을 통한 시민불편 해소와 적극행정 문화 장려·정착을 위해 지난 22일 ‘2020 규제개선·적극행정 우수부서 및 우수공무원’을 선정했다.

 

1차 실무협의체를 거쳐 외부 민간위원이 참여한 규제개혁위원회 심의를 통해 선정된 우수부서 3개소와 우수공무원 3명에게는 각각 포상금과 인사가점 등 다양한 인센티브가 부여된다.

 

총 54개의 사례가 제출 된 이번 ‘2020 규제개선·적극행정 우수부서·공무원’선정은 47개부서(32개 관과소 및 15개 읍면동)를 대상으로, 적정사례 제출건수를 지표로 한 부서 정량평가와 4개의 정성평가 지표(▲필요성 ▲참신성 ▲실현가능성 ▲파급효과)를 통해 개인 추진실적을 평가하여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 19와 같은 어려운 상황에서 공무원의 적극행정은 시민들에게 큰 힘이 된다”며 “적극행정과 규제개선이 행정문화에 정착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010@breaknewsi.com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Anseong City, Selected as '2020 Excellent Department of Regulatory Improvement and Active Administration and Excellent Public Officials'

 

[Break News Gyeonggi South = Reporter Kim Jong-un] Anseong City (Mayor Bora Kim) selected '2020 regulatory improvement, active administration excellent departments and excellent public officials' on the 22nd to resolve civil discomfort and promote and establish an active administrative culture through regulatory improvement. .

 

Various incentives, such as rewards and personnel bonuses, are given to three excellent departments and three excellent public officials, which were selected through the deliberation of the Regulatory Reform Committee in which external private members participated through the first working group.

 

The selection of '2020 Excellent Departments for Regulatory Improvement and Active Administration', in which a total of 54 cases were submitted, targets 47 departments (32 offices and 15 towns and villages) and quantitatively evaluates the department based on the number of cases submitted as an indicator. And four qualitative evaluation indicators (▲ necessity ▲ novelty ▲ feasibility ▲ ripple effect).

 

A city official said, “In a difficult situation like Corona 19, the active administration of public officials is a great help to the citizens.” “In the future, a lot of interest and participation is requested so that active administration and regulatory improvement can settle in the administrative culture.”

010@breaknewsi.com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