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취급기준 위반한 업체 대거 적발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07:11]

의약품 취급기준 위반한 업체 대거 적발

김정은기자 | 입력 : 2020/11/25 [07:11]

 

▲ 단속현장  © 김정은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유효기간이 한참 지난 의약품을 취급하거나 전문의약품을 처방전 없이 판매하고, 제조·품질관리 기준 인증이 없는 한약재를 판매한 업체들이 경기도 수사에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10월 26일부터 30일까지 약사법에 의해 등록된 약국, 한약국, 한약방, 동물용의약품 도매상 360곳에 대해 불법 의약품 판매·관리에 대한 수사를 벌인 결과 총 58곳에서 위법행위 59건을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위반 내용은 ▲유효기간 경과 의약품 판매 34건 ▲처방전이 있어야만 판매가 가능한 전문의약품 판매 13건 ▲비규격품 한약재 판매 6건 ▲의약분업 예외지역 표시·광고 2건 ▲조제기록부 미작성 2건 ▲무허가 도매상 영업 1건 ▲약국 이외의 장소에서 의약품 조제행위 1건이다.

 

주요 사례를 보면 화성시 소재 ‘ㄱ’ 약국은 의약품의 오·남용과 부작용이 우려돼 의사의 처방전이 있어야만 판매할 수 있는 전문의약품인 발기부전치료제를 임의로 판매하다가 적발됐다.

 

남양주시 ‘ㄴ’ 한약방은 비규격품 한약재를 사용하다가 적발됐다. 한약재 등 의약품의 경우 GMP(한약재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인증을 받아야 하며 이러한 인증표시가 없는 한약재를 사용하는 경우 처벌받게 된다.

 

용인시에 위치한 ‘ㄷ’ 약국은 유효기간이 1년 이상 경과한 의약품을 조제·판매하다가 적발됐다.

 

약사법에 따르면 의사의 처방전 없이 전문의약품을 판매하거나, 비규격품 한약재 판매 및 유효기간이 경과한 의약품을 판매하는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또한 한약도매상 허가를 받지 않고 한약재를 판매하는 행위는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도 특사경은 적발된 업체 관계자에 대해 형사입건 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Many companies found violating drug standards

 

[Break News, Gyeonggi South = Reporter Kim Jong-un] Companies that handled out-of-date medicines or sold specialty medicines without a prescription, and sold herbal medicines without certification for manufacturing and quality control standards were caught in Gyeonggi-do investigations.

 

The Gyeonggi Special Judicial Police Department investigated the sale and management of illegal medicines in 360 pharmacies, herbal pharmacies, herbal medicine stores, and veterinary drug wholesalers registered under the Pharmacology Act from October 26 to 30. It was revealed on the 25th that the case was caught.

 

Violations are ▲34 sales of medicines that have passed the expiration date ▲13 sales of specialty medicines that can only be sold with a prescription ▲6 sales of non-standard herbal medicines ▲2 indications and advertisements in areas with exceptions to the division of pharmaceuticals ▲2 cases in which the dispensing record is not completed ▲Unauthorized wholesaler sales 1 case ▲This is 1 case of drug dispensing outside the pharmacy.

 

In a major case, the'ㄱ' pharmacy located in Hwaseong-si was caught selling erectile dysfunction drugs, which are specialized drugs that can only be sold with a doctor's prescription because of concerns about misuse, abuse and side effects of drugs.

 

Namyangju'ㄴ' herbal medicine room was caught while using non-standard herbal medicines. In the case of medicinal products such as medicinal herbs, GMP (Medicinal Product Manufacturing and Quality Control Standards) certification must be obtained, and the use of medicinal herbs without such certification marks will be punished.

 

The'ㄷ' pharmacy located in Yongin-si was caught while dispensing and selling medicines that had an expiration date of more than one year.

 

According to the Pharmaceutical Affairs Act, if you sell specialty drugs without a doctor's prescription, sell non-standard herbal medicines, or sell pharmaceuticals that have expired, you will be punished by imprisonment for up to one year or fines up to 10 million won.

 

In addition, the sale of herbal medicines without obtaining permission from an herbal medicine wholesaler is subject to imprisonment for up to 5 years or a fine of up to 50 million won.

 

The province's envoy plans to send a criminal case to the prosecution of the company's officials.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의약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