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전남 완도군과 상호 발전...우호 증진 자매결연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11/09 [15:55]

용인시, 전남 완도군과 상호 발전...우호 증진 자매결연

김정은기자 | 입력 : 2020/11/09 [15:55]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용인시는 전남 완도군과 상호 발전‧우호 증진을 위한 자매결연을 맺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19가 진정 국면에 들어서면 경제‧산업, 관광, 행정 등 5개 분야 10개의 세부사업을 통해 본격 교류를 추진키로 했다.

 

우선, 완도군의 우수 특산물인 전복‧해조류 등을 시민들에게 저렴히 공급할 수 있도록 판로를 지원하고 용인시민이 완도군의 주요 관광시설 이용할 때 할인 혜택 등을 제공키로 했다.

 

 

각종 박람회나 행사 등을 성공적으로 치러낼 수 있도록 양 지자체가 협력하고 우수한 정책이나 행정 정보 등을 공유한다.

 

또 지구 온난화로 인한 미래 농업 환경에 대비해 완도군으로부터 아열대 작물로 알려진 한라봉, 비파, 망고 등의 재배기술을 전수받을 계획이다.

 

이 밖에도 다양한 문화, 관광, 민간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를 추진키로 했다.

 

이날 협약식은 완도군청에서 진행됐으며 백군기 용인시장, 신우철 완도군수 등 20명이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신 군수는 “‘글로벌 경제중심도시’로 거듭나고 있는 용인과 자매결연을 맺게 돼 기쁘다”며 “서로가 함께 성장‧발전할 수 있도록 활발히 교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 시장은 “완도군은 국제해조류박람회를 개최할 정도로 풍부한 해양자원과 경쟁력을 갖췄다”며“양 지자체가 미래지향적인 혁신을 추구하는 공동체로 거듭난다면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도시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reak News, Gyeonggi South = Reporter Kim Jong-un] Yongin City announced on the 9th that it has entered into a sisterhood relationship with Wando County, Jeollanam-do to promote mutual development and friendship.

 

The agreement came from Wando-gun's first proposal for exchange with the city. Wando-gun is a marine city with a population of 50,000, and has the first slow city in Asia, “Cheongsando,” and has a natural environment and marine resources.

 

When Corona 19 truly enters the phase, the city decided to promote full-scale exchanges through 10 detailed projects in five areas, including economy, industry, tourism, and administration.

 

First of all, it was decided to provide sales channels to provide citizens with abalone and seaweed, which are excellent specialty products of Wando-gun, and to provide discounts for Yongin citizens when they use Wando-gun's major tourist facilities.

 

Both local governments cooperate and share excellent policy and administrative information so that various fairs and events can be held successfully.

 

In addition, in preparation for the future agricultural environment caused by global warming, it is planning to receive cultivation technologies such as Hallabong, loquat, and mango known as subtropical crops from Wando County.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promote active exchanges in various cultures, tourism, and private sectors.

 

On this day, the agreement ceremony was held at Wando-gun Office, and 20 people including Yongin Mayor Baek Gun-ki and Wando-gun head Shin Woo-cheol participated.

 

At this meeting, Gunsu Shin said, “I am happy to have a sisterhood relationship with Yongin, which is being reborn as a “global economic center”.

 

Mayor Baek said, “Wando County has abundant marine resources and competitiveness enough to hold the International Seaweed Fair. There will be.”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용인시#완도군#용인시완도군자매결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