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촌놈’ 이범수, 신들린 듯 폭주한 예능감..신흥 별명부자 등극 ‘눈길’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8/17 [15:26]

‘서울촌놈’ 이범수, 신들린 듯 폭주한 예능감..신흥 별명부자 등극 ‘눈길’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0/08/17 [15:26]

▲ tvN ‘서울촌놈’ 이범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지난 주 tvN ‘서울촌놈’ 청주편에 출연, 넘치는 인간미와 예능감으로 신의 한 수 캐스팅이었다는 호평으로 화제를 모았던 이범수의 한도 초과 입담에 고정 요청이 쇄도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이 폭주하고 있다. 

 

17일 방송된 ‘서울촌놈’ 6회 청주편에서 이범수는 신들린 듯 폭주하는 예능감으로 재치甲, 힌트 빌런, 호기심대장, 물음표 빌런, 게임계의 타노스, 룰 브레이커, 타이밍도둑 등 신흥 별명 부자에 등극하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주 석교동 방문에 이어 한효주의 로컬푸드인 ‘냉삼 양념 불고기’를 걸고 이승기, 차태현과 한 팀이 되어 ‘선착순 노래자랑’에 돌입한 이범수는 연륜이 묻어나는 80년대 선곡으로 완벽한 독자 노선을 구축, 큰 형님의 포스를 내뿜으며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직접 불러 본 적은 없지만 내 심연 깊은 곳에서 저절로 떠오르는 곡들”이라며, ‘달구지’(정종숙, 1978), ‘럭키서울’(현인, 1949), ‘밤에 피는 장미’(어우러기, 1985) 등 추억의 선곡들로 팀의 우승을 하드 캐리한 이범수. 

 

하지만 한효주와 친구들의 맹활약으로 결국 패배해 편의점 음식을 먹게 된 이범수는 무심한 듯하지만 간절함이 담긴 특유의 충청도 화법으로 차태현의 불고기 쌈까지 대신 얻어먹은 것은 물론, 볶음밥을 볶아주는 식당 직원들에게 “조 별로 움직이세요?” 등의 연속 질문을 던지며 ‘호기심 대장’에 등극했다. 

 

다음 날 아침 수암골로 향하는 차 안에서 PPL 제품도 코믹으로 살려주는 이범수의 센스에 “나 때 코믹 연기는 범수형님”이라며 “범수형님 코미디 너무 좋아한다. 극단적으로 치고 빠지는 코미디 연기 좋다”는 이승기의 말에 차태현은 “<미녀는 괴로워>에서 택시 운전사 카메오 진짜 웃겼다”며 동조했다. 

 

이에 부응하듯 이범수는 ‘따아’가 ‘따뜻한 아메리카노’임을 처음 알게 되자 “미아(미지근한 아메리카노)는 없을 거 아냐?”라는 반문으로 큰 웃음을 선사한데 이어, 이 카페가 ‘치즈빙수’ 원조라는 이승기의 소개에 “사장님이 개발하신 거예요?”, “손들어보세요, 한번” 등의 끝없는 확인 작업으로 ‘물음표 빌런’에 등극,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아역 배우 김강훈과의 점심 식사 이후, ‘성곽투어 동행 선발전’에서 이범수는 게임에는 문외한인듯 쉽게 제안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나머지 멤버들에게 승리에 대한 기대감을 선사했다. 

 

결국 20세기 게임인 ‘묵찌빠 + 손바닥치기’, ‘발음게임’을 제안한 이범수는 막상 게임이 시작되자 자신만의 스타일로 상대를 쥐락펴락하며 이승기와의 ‘참참참’ 게임, 차태현과의 ‘토마토’  게임을 가볍게 승리하며 ‘레전드 게임대왕의 귀환’을 알렸다. 

 

하지만 이범수는 막상 자신이 제안한 ‘묵찌빠 + 손바닥치기’ 게임에서는 어딘지 엉성한 룰로 한효주에게 패배하며 ‘게임계의 타노스’, ‘룰브레이커’, ‘타이밍 도둑’ 등의 별명으로 ‘신흥 별명 부자’에 등극하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서울촌놈’ 청주편 출연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평 속 예능은 물론, 코미디 연기 레전드의 귀환을 알린 이범수의 활약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