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재난지원금 전국 최고 수준…4인 가족 173만5천원 지급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0/05/06 [16:13]

안산시 재난지원금 전국 최고 수준…4인 가족 173만5천원 지급

이귀선기자 | 입력 : 2020/05/06 [16:13]

 

▲ 안산시 재난지원금 전국 최고 수준…4인 가족 173만5천원 지급.(자료=안산시)  © 이귀선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 시민들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급되는 재난기본소득을 전국 최고 수준으로 받게 된다.

 

6일 시에 따르면 안산시민은 4인 가구 기준으로 전국 최고 수준인 173만5천원의 재난기본소득을 받을 수 있다.

 

정부가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 87만1천원과 안산시의 생활안정지원금 46만4천원,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40만원을 합한 액수다.

 

정부는 긴급재난지원금을 1인 가구 40만원, 2인 가구 60만원, 3인 가구 80만원, 4인 가구 이상은 10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정부의 발표 금액은 국비·지방비(12.9%) 부담을 모두 포함한 것으로, 경기도와 안산시가 시민 1인에게 10만원씩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과 생활안정지원금을 제외한다면 실제 정부의 지급액은 4인 가구 이상 기준 지방비 부담을 제외한 87만1천원이다.

 

따라서 안산시는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에 추가 예산을 부담하지 않아도 되지만, 시민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해 4인 가구 기준 6만4천원을 추가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경기지역에서는 안산시를 포함한 10개 안팎의 지자체만 별도의 지원금을 마련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지난 4일부터 생활안정지원금 지급을 시작했으며,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도 같은 날 사회취약계층 2만793가구에 대한 현금 지급을 시작으로 본격화되고 있다.

 

시는 이 같은 지원을 하면서 빚을 지지 않기 위해 오롯이 행사·축제성 경비, 경상비, 인건비, 해외여비를 절감하고 불요·불급성 사업비를 전면 조정하는 등 뼈를 깎는 세출구조조정으로 생활안정지원금 전체 지원예산 713억 원과 긴급재난지원금 부담분 115억 원을 마련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재난지원금이 시민들의 일시적 생계부담을 더는 동시에 지역내 소비 진작으로 이어져 얼어붙은 골목 경제의 온기를 되살리는 불쏘시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안산시는 5월 18일부터 6월 18일까지 고령자, 장애인 등에게는 동행정복지센터, 사회복지시설 돌봄 인력이 해당 시민 집을 방문해 신청을 대신 해주는 ‘찾아가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