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국 의원, 경기도 말산업 대표 브랜드 에코팜랜드 주먹구구식 안돼

이귀선기자 | 입력 : 2019/11/14 [15:56]

▲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원     © 이귀선기자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원(더민주, 수원7)은 11월 14일 열린 道 축산산림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도 대표 말산업 인프라로 조성하고 있는 에코팜랜드 사업의 기본계획이 크게 변경된 점을 언급하며, 막대한 도민의 혈세가 투입되는 사업이 주먹구구식으로 추진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에코팜랜드는 화성시 마도면 화옹지구 간척지에 축산 R&D단지와 승용마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2011년 당초 사업계획에 비해 완공은 5년 연장(2017년→2022년), 사업비는 두 배 이상 증가(523억→1,186억), 시설규모는 절반 이상 축소(88,898㎡→40,644㎡)되는 변경계획이 지난 10월 21일 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의 공유재산관리계획 심의에서 통과된 바 있다.

 

장의원은 “간척지의 연약한 지반에 대한 처리비용 등 예상치 못한 요인을 감안하더라도 도민의 입장에서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최초 계획수립 당시 사업 전반에 대한 검토가 부실하게 이루어졌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최초계획에 포함되어 있다가 제외된 승마대회장은 재정여건을 감안해 2단계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하는데, 추진 가능성도 불확실하고 2단계 사업비까지 고려하면 사업비 증액폭은 훨씬 커질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장의원은 “사업내용을 구체적으로 들여다 보면, 한우사육시설 투자를 대폭 늘리고, 돼지사육시설․말시험연구시설․승용마인공수정센터 등은 백지화됐는데 이 정도면 다른 사업으로 봐야 할 정도”라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김종석 道 축산산림국장은 “타당성 조사 당시의 추정단가로 단순하게 사업비를 산출하는 오류가 있었다.”며, “도민께 면목이 없고 무거운 책임을 느끼고 있다. 향후 사업추진에 있어서는 이런 실수가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답변했다.

 

장의원은 마무리 발언에서 “말산업에 대한 인식과 수요의 변화 등 정책환경이 빠르게 변하는 상황에서 축산과학원․한국마사회 등 유관기관과 중복되지 않는 차별성 있는 사업추진을 위해 어느 정도의 탄력적인 계획변경은 오히려 필요할 수도 있다. 하지만, 안이한 업무수행으로 차질을 빚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에코팜랜드는 신성장산업으로서 말산업의 가능성에 주목하고 경기도에서 야심차게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부실사업이 되지 않도록 사업환경 변화에 발맞춰 계획을 구체화하고 철저히 관리해 나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현국 의원은 3선 도의원으로, 현재 경기도의회 평화경제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