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안성시, 「안성맞춤형 냄새저감 스마트 무창축사 표준모델」준공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4/04/19 [15:59]

안성시, 「안성맞춤형 냄새저감 스마트 무창축사 표준모델」준공

이귀선기자 | 입력 : 2024/04/19 [15:59]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안성 이귀선기자] 지난 19일 경기 안성시 죽산면 소재 돼지 농장(두오팜)에서는 이색적인 풍경이 벌어졌다. 내빈과 마을주민 등 150여명이 하얀 테이블보로 덮인 정갈한 테이블에 앉아 분위기 있게 디저트를 즐기는 가운데 우아한 소프라노와 테너의 성악곡이 울려퍼졌다.

 

본 행사는 대한한돈협회안성시지부 주관으로 개최된 “안성맞춤형 냄새저감 스마트 무창축사 표준모델 준공식”으로, 이날 행사에는 김보라 안성시장과 대한한돈협회장 및 안성시지부장, 국회의원, 시·도의원, 경기도, 농·축협, 이장단협의회장, 축산관련단체장 및 한돈농가, 마을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함께 축하하는 자리로 이루어졌다.

 

행사 순서로는 ▶ 식전공연(성악 2인조) ▶ 개식행사 ▶ 안성시 축산냄새 5개년저감대책 경과보고(박혜인 축산정책팀장) 및 홍보 동영상 상영 ▶ 감사패 전달 ▶ 준공 테이프커팅식 ▶ 농장시설 견학(안내 : 두오팜 농장대표) 순으로 이루어졌으며, 특히, 김보라 시장은 대한한돈협회(회장 손세희)로부터 대한민국 한돈산업 발전을 이끌어낸 공로로 감사패를 받아 눈길을 끌었다.

 

안성시에서는 ‘23~27 축산냄새 5개년 단계별 저감대책을 집중 추진중에 있으며, 2027년까지 안성시 양돈농가의 10% 이상 안성맞춤형 냄새저감 스마트 무창축사 표준모델을 확산(기존 노후화된 개방형 축사를 철거하고 냄새 없는 스마트 무창축사로 신‧개축)하고, 40% 이상 강화된 냄새저감 시설기준을 적용하는 한편, 낡고 오래된 민원다발 농가 등에 대하여는 이전 철거로 폐업을 유도하는 등 농가 맞춤형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두오팜 농장은 안성시가 서울대학교와 산학협력단과 합동으로 개발한 「안성시 안성맞춤형 냄새저감 스마트 무창축사 표준모델」을 적용해 건립된 최초의 돼지 농장으로시비 10억, 자부담 55억을 포함해 총 사업비 약 65억원이 투입되었으며, 건축면적 2동, 3,193㎡의 규모로 돼지 약 3,350두를 일관 사육(자돈생산 및 비육)할 수 있다.

 

주요시설로는 무창형 중앙집중배기, 에어워셔(바이오필터), 액비순환시스템(가축분뇨 미생물 활성화 처리), CCTV, 자동 급이‧급수시스템, ICT 냄새측정장치, 8대방역시설 등을 갖추어 최첨단 시스템을 도입한 스마트 무창축사로 건축되었으며, 기존 낡은 개방형 축사 대비 축산냄새가 80~100% 감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스마트한 사육환경 개선으로 PSY(모돈 마리당 연간 출산 새끼돼지 수)는 OECD 평균 29두보다 높을 것으로 기대되며, 이는 우리나라 평균인 21두보다 30% 이상 높은 수치로 농장 생산성도 대폭 개선될 예정이다. 특히, 축사 외부 위험요인 차단과 수준 높은 방역관리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및 돼지유행성설사병(PED) 등 악성 가축질병으로부터 해방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박석식 대한한돈협회 안성시지부장은 “그간 축산냄새 민원으로 주민분들과 관내 한돈농가가 많이 힘들어 했으나, 앞서가는 정책 제시와 과감한 지원으로 축산악취의 근본적 해결책을 찾아준 안성시에 감사드린다” 며, “지금까지 축산냄새로 인해 주민분들께 불편을 겪게 해드려 죄송하다는 말씀과, 앞으로는 우리 농가들이 시의 정책에 발맞추어 냄새가 없도록 더욱 스마트하게 관리하고 경쟁력을 갖추겠다.”며 의지를 밝혔다.

 

한편 자리에 초대받은 한 주민은 “돼지 냄새가 하나도 나지 않아, 분위기 좋은 호텔 레스토랑에 온 것처럼 고급진 음악 들으며 휴식했다. 여기가 돼지 농장이 맞느냐?” 고 말해 함께 웃는 해프닝도 있었다.

 

자리에 참석한 김보라 안성시장은 농장내 축사시설을 하나도 빠짐없이 꼼꼼히 둘러보았으며, “오늘 여기 안성맞춤형 냄새저감 표준모델 준공은 안성시 축산냄새 5개년 저감대책의 첫 결실로 안성시 ESG 상생축산의 비전을 달성하고, 축산냄새 해결은 물론 생산성을 높이는 농가 경쟁력까지 갖춰 대한민국 축산을 한단계 끌어올리는 계기가 되었다.”며, “스마트 축산은 청년 농업인들을 차세대 리더로 만들고, 청년들을 다시 불러모아 농촌 소멸에 대응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대안이 될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Southern Gyeonggi = Anseong Reporter Lee Gwi-seon] On the 19th, an unusual scene occurred at a pig farm (Duo Farm) in Juksan-myeon, Anseong-si, Gyeonggi-do. About 150 guests and village residents sat at a neat table covered with a white tablecloth and enjoyed dessert in an atmosphere while elegant soprano and tenor vocal music rang out.

 

 

 

This event was the “Completion Ceremony of the Anseong Customized Odor-Reducing Smart No-Changed Livestock Standard Model” hosted by the Anseong City Branch of the Korea Korean Pork Association. At the event, Anseong Mayor Kim Bora, the President of the Korean Pork Association and Anseong City Branch Director,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city and provincial council members, Gyeonggi Province, It was an event to celebrate with the participation of the agricultural and livestock cooperatives, the heads of the village leaders' council, heads of livestock-related organizations, pork farmers, and village residents.

 

 

 

The order of the event is ▶ Pre-ceremony performance (vocal duo) ▶ Opening ceremony ▶ Anseong City 5-year livestock odor reduction measure progress report (Park Hye-in, Livestock Policy Team Leader) and promotional video screening ▶ Appreciation plaque presentation ▶ Completion tape cutting ceremony ▶ Tour of farm facilities (Guide: Duo) Palm farm representative), and in particular, Mayor Kim Bora received a plaque of appreciation from the Korean Pork Association (Chairman Son Se-hee) for her contribution in leading the development of the Korean pork industry, attracting attention.

 

 

 

Anseong City is intensively promoting a 5-year phased reduction measure for livestock odors in 2023~27, and will spread the standard model of smart, odor-reducing livestock barns to more than 10% of pig farms in Anseong City by 2027 (remove existing old open barns and reduce odors). We are promoting customized policies for farms, such as remodeling and remodeling with smart livestock sheds that do not exist, and applying odor reduction facility standards that have been strengthened by more than 40%, while encouraging the closure of old and old farms with frequent complaints through relocation demolition.

 

 

 

Duo Farm Farm is the first pig farm built by applying the “Anseong City Anseong Customized Odor Reduction Smart Unwind Livestock Standard Model” developed jointly by Anseong City with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the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Foundation. The total project cost includes 1 billion won in fertilizer and 5.5 billion won in self-funding. Approximately KRW 6.5 billion was invested, and with a building area of 3,193 m2 in 2 buildings, approximately 3,350 pigs can be raised (pig production and fattening) consistently.

 

 

 

The main facilities include windowless centralized exhaust, air washer (biofilter), liquid manure circulation system (livestock manure microorganism activation treatment), CCTV, automatic feeding and watering system, ICT odor measurement device, and 8 major quarantine facilities, making it state-of-the-art. It was built as a smart no-window livestock barn with the system introduced, and it is expected that livestock odor will be reduced by 80-100% compared to existing old open livestock barns.

 

 

 

In addition, thanks to improvements in smart breeding environments, the PSY (number of piglets born per sow per year) is expected to be higher than the OECD average of 29 pigs, which is more than 30% higher than the Korean average of 21 pigs, and farm productivity is also expected to improve significantly. In particular, it is expected that by blocking risk factors outside the barn and high-level quarantine management, it will be free from malignant livestock diseases such as African swine fever (ASF) and porcine epidemic diarrhea (PED).

 

 

 

Park Seok-sik, head of the Anseong branch of the Korean Pork Association, said, “Residents and local pork farmers have had a hard time due to complaints about livestock odors, but I am grateful to Anseong City for finding a fundamental solution to livestock odors through advanced policies and bold support.” “We apologize for the inconvenience caused to residents due to livestock odors, and from now on, we will manage our farms smarter to avoid odors in line with the city’s policies and become competitive,” he said.

 

 

 

Meanwhile, a resident who was invited said, “There was no smell of pig at all, so I relaxed while listening to high-quality music as if I was at a hotel restaurant with a nice atmosphere. “Is this a pig farm?” There was also an incident where we laughed together.

 

 

 

Anseong Mayor Kim Bora, who attended the event, carefully toured every single livestock facility on the farm, and said, “The completion of the Anseong customized odor reduction standard model here today is the first fruit of Anseong City’s five-year livestock odor reduction measure, achieving the vision of Anseong City’s ESG win-win livestock farming.” “It served as an opportunity to take Korea’s livestock industry to the next level by not only solving livestock odors but also equipping farmers with increased productivity and competitiveness,” he said. “Smart livestock farming is an opportunity to turn young farmers into next-generation leaders and bring back young people to respond to the disappearance of rural areas.” “It could be a sustainable alternative,” he emphasized.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