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화성시환경재단, 화성시 첫 환경 포럼 개최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4/02/18 [19:39]

화성시환경재단, 화성시 첫 환경 포럼 개최

이귀선기자 | 입력 : 2024/02/18 [19:39]

 

▲ 자료=화성시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화성 이귀선기자] 화성시환경재단은 ‘100만 화성, 함께 공존하는 환경’을 취지로 지난 16일 푸르미르 호텔에서 개최했다.

 

포럼는 손임성 화성시 부시장, 시의원, 환경분야 전문가, 시민, 사회단체 등 환경을 위해 각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100여 명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며 시민이 공감하고 함께하는 탄소중립 실현의 장을 펼쳤다.

 

특히, 박정재 서울대학교 지리학과 교수의 ‘기후위기에 대처하는 우리들의 자세’를 주제로 한 특강과 ‘기후위기 시대, 탄소중립을 위한 시민 참여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한 토론이 진행됐다.

 

좌장은 김지환 수원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교수가 맡았으며, 패널로는 박정재 서울대학교 지리학과 교수, 조성화 화성시환경재단 이사, 정재형 화성시연구원 연구위원, 남권길현 화성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전 사무국장이 참여했다.

 

참여자들은 환경 포럼을 통해 탄소중립에 대한 인식이 확장되는 계기가 됐으며, 주기적으로 포럼을 개최해 화성시가 탄소중립 실현을 선도해 나갔으면 한다고 발언했다.

 

특히 시민들도 현장에서 QR코드로 환경 토론에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으며, 재단은 이를 수렴해 향후 환경 관련 사업 추진에 반영할 계획이다.

 

손임성 부시장은 축사를 통해 “화성시 인구 100만을 맞이해 시민과 함께하는 탄소중립 도시로의 기틀을 단단히 다질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며 “시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화성시가 앞장서서 탄소중립 도시로의 미래를 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Southern Gyeonggi = Hwaseong Reporter Lee Gwi-seon] The Hwaseong City Environmental Foundation held an event at the Purmir Hotel on the 16th with the purpose of ‘1 million Hwaseong, an environment that coexists together’.

 

The forum was attended by more than 100 people actively working in various fields for the environment, including Hwaseong City Vice Mayor Son Im-seong, city council members, environmental experts, citizens, and social groups, sharing various opinions and creating an opportunity for citizens to empathize and work together to realize carbon neutrality.

 

In particular, a special lecture by Jeongjae Park, a professor of geography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was held on the topic of ‘Our attitude toward responding to the climate crisis,’ and a discussion was held on the topic of ‘Measures to revitalize citizen participation for carbon neutrality in the era of climate crisis.’

 

The moderator was Kim Ji-hwan, a professor at the Graduate School of Public Policy at the University of Suwon, and the panelists included Park Jeong-jae, a professor of geography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Cho Seong-hwa, director of the Hwaseong City Environmental Foundation, Jeong Jae-hyung, a researcher at the Hwaseong City Research Institute, and Nam Kwon Gil-hyeon, former secretary-general of the Hwaseong City Sustainable Development Council.

 

Participants stated that the environmental forum served as an opportunity to expand their awareness of carbon neutrality, and that they hope Hwaseong City will lead the way in realizing carbon neutrality by holding forums periodically.

 

In particular, citizens also participated in environmental discussions on site using QR codes and presented various opinions, and the foundation plans to collect these and reflect them in future environmental-related projects.

 

In his congratulatory address, Vice Mayor Son Im-seong said, “Hwaseong City has reached a population of 1 million, making it a meaningful opportunity to solidify the foundation for becoming a carbon-neutral city with citizens.” He added, “By actively reflecting the opinions of citizens, Hwaseong City is taking the lead in becoming a carbon-neutral city.” “I will do my best to open the future,” he said.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