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용인특례시의회, 용인 소상공인·골목상권 애로사항 청취 간담회 개최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4/01/17 [19:33]

용인특례시의회, 용인 소상공인·골목상권 애로사항 청취 간담회 개최

이귀선기자 | 입력 : 2024/01/17 [19:33]

 

▲ 자료=용인특례시의회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용인 이귀선기자] 용인특례시의회(의장 윤원균)는 16일 오전 10시 대회의실에서 관내 소상공인·골목상권 애로사항 청취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박희정 의원의 진행으로 유진선, 이윤미, 박병민 의원과 소상공인 17명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민생경제의 어려움과 최근 변경된 주·정차 단속시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였던 주·정차 단속시간은 2020년 12월부터 코로나19의 여파로 어려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의 영업활동에 도움이 되도록 불법 주·정차 단속 종료시간을 오후 7시로 앞당긴 바 있다. 그러나 올해 1월부터 불법 주·정차 단속 종료시간을 오후 9시로 원상회복하게 됐다.

 

간담회에서는 이와 관련해서 소상공인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졌으며, 소상공인들은 용인시 행정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기흥구 언남동에서 영업 중인 A씨는 "주·정차 단속시간 변경과 관련해서 소상공인 등에 대한 시의 안내 및 소상공인과의 소통이 부족했다"고 지적했고, 동백동에서 영업 중인 B씨는 "주로 저녁식사 손님을 대상으로 영업하는 소규모 식당의 경우 주차문제가 매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점을 고려해 주·정차 단속 정책은 탄력적인 적용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소상공인들의 의견 중에는 시 정책 방향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 제기도 있었다.

 

기흥구 구갈동에서 영업 중인 C씨는 "용인은 광교나 동탄에 비해 주차공간이 부족하므로 근본적인 해법은 공영·노면주차장 등의 주차공간 확보인데 이러한 대책없이 주·정차 단속시간만 연장하는 것은 상권보호에 역행하는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수지구 풍덕천동에서 영업 중인 D씨는 "지역상권보호를 위해 정책적 지원이 필요한 상황인데 주·정차 단속시간 연장으로 인해 도리어 상권에 악영향을 미치게 됐다"고 말했으며, 처인구 포곡읍에서 영업 중인 E씨는 "정부 정책은 시민 편의를 위해서 추진하는 것이 마땅한데, 소상공인들의 만족도가 높았던 정책을 왜 바꾸냐"며 항의했다.

 

박희정 의원은 "코로나19 팬데믹 시기에 비해 현재 소상공인들의 상황이 전혀 개선되지 않았고, 심지어 폐업율은 팬데믹 시기보다 더 높으며 용인시 또한 경기 침체로 인해 최근 세입이 감소되는 등 전체적으로 소상공인들에게는 혹독한 현실이다. 관내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담당부서와 논의하며 대안을 찾아보도록 노력하겠다"며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Southern Gyeonggi = Yongin Reporter Gwi-seon Lee] Yongin Special City Council (Chairman Won-gyun Yoon) held a meeting in the conference room at 10 a.m. on the 16th to listen to the difficulties faced by small business owners and alley commercial areas in the area.

 

The meeting was hosted by Rep. Park Hee-jeong and attended by Reps. Eugene Jin-seon, Yun-mi Lee, Byeong-min Park, and 17 small business owners. Participants shared their opinions on the difficulties faced by the people's economy and the recently changed parking and stopping enforcement times.

 

From December 2020, the end time for illegal parking and stopping, which was from 7 a.m. to 9 p.m., was moved forward to 7 p.m. to help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people who are having difficulties due to the aftermath of COVID-19. there is. However, starting in January of this year, the end time for illegal parking and stopping was restored to 9 p.m.

 

At the meeting, we had time to listen to various opinions from small business owners in this regard, and small business owners expressed their disappointment with Yongin City administration.

 

Mr. A, who is doing business in Eonnam-dong, Giheung-gu, pointed out, “There was a lack of guidance from the city and communication with small business owners in relation to the change in parking and stopping enforcement times,” and Mr. B, who is doing business in Dongbaek-dong, said, “We mainly cater to dinner customers.” He appealed, “For small restaurants operating as targets, parking and stopping enforcement policies need to be applied flexibly, considering that parking problems have a direct impact on sales.”

 

Among the opinions of small business owners, there were also fundamental issues raised regarding the direction of city policy.

 

Mr. C, who is running a business in Gugal-dong, Giheung-gu, said, “Since Yongin has a shortage of parking spaces compared to Gwanggyo or Dongtan, the fundamental solution is to secure parking spaces in public and street parking lots. However, extending the parking and stopping enforcement hours without such measures runs counter to the protection of commercial districts. “It is a policy that does this,” he pointed out.

 

Mr. D, who is doing business in Pungdeokcheon-dong, Suji-gu, said, “Policy support is needed to protect the local commercial district, but the extension of parking and stopping enforcement hours has actually had a negative impact on the commercial district,” and Mr. E, who is doing business in Pogok-eup, Cheoin-gu, said, “The government He protested, saying, “It is right to pursue policies for the convenience of citizens, but why change policies that have shown high satisfaction among small business owners?”

 

Rep. Park Hee-jung said, "Compared to the COVID-19 pandemic period, the current situation of small business owners has not improved at all, and the business closure rate is even higher than the pandemic period, and Yongin City has also recently seen a decrease in tax revenue due to the economic downturn, making it a harsh reality for small business owners overall. He concluded the meeting by saying, “We will actively discuss with the relevant department how to provide some help to small business owners in the area and try to find alternatives.”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용인특례시의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