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명시민․시민단체,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3/03/15 [17:51]

광명시민․시민단체,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이귀선기자 | 입력 : 2023/03/15 [17:51]

 

▲ 박철희 구로차량기지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 국회 1인 시위.(자료=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  © 이귀선 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광명 이귀선기자]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타당성 재조사 결과가 임박한 가운데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위원장 이승호, 김포중, 이승봉, 이하 ‘공동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을 반대하는 시민들의 1인 시위가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공동대책위원회측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3월 2일 박승원 광명시장이 기획재정부 앞에서 긴급 1인 시위를 진행한 바 있으며 광명시민, 시민단체에서도 1인 시위를 적극 진행하고 있는 취지를 밝혔다.

 

공동대책위원회는 광명시민과 광명경실련, 광명YWCA, 광명YMCA 등 8개 단체로 구성된 광명시민단체협의회와 2019년부터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의 문제점을 시민들에게 알리는 활동을 계속해오고 있다. 지난 3월 7일 국회에서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1인 시위에 참여한 이후 3월 14일까지 국회, 용산 대통령실, 구로구청,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정문 앞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반대 시위를 진행했다.

 

박철희 공동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아직도 광명시민들은 차량기지 이전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하는 시민들이 너무도 많다”며, “정규노선도 아닌 20분 간격 셔틀노선을 실질적으로 1개 전철역만 받고 친환경 지하화 없이 차량기지를 이전한다면 광명시는 영구적인 피해를 보는 것은 물론, 수도권 대표도시가 될 수 있는 기회까지 포기하는 최악의 실패로 후손들에게 기억될 것이다”고 반대입장을 전하고 있다.

 

 

허정호 광명시민단체협의회운영위원장(광명경실련 사무처장)은 “구로차량기지 이전 문제는 서울시 구로구민의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광명시민과 앞으로 광명시에 살아갈 미래 세대에 큰 짐을 넘기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광명시민들은 구로차량기지의 소음과 공해 문제를 광명시가 왜 떠안아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정부가 광명시의 영구적인 피해가 뻔한 상황에서 이론적인 경제적 타당성만을 핑계로, 광명시에 충분한 보상 없이 이 사업을 추진한다면 과연 누가 납득할 수 있겠냐는 것이다.

 

또한, 지방자치시대에 지자체가 반대하는 사업을 정부가 강행한다는 것이 과연 있을 수 있는 일인지 믿기 어렵다는 것이 시민 대다수의 의견이다.

 

광명시의 환경변화도 광명시민들이 반대하는 이유 중 하나이다. 광명시흥 3기 신도시와 광명시흥테크노밸리, 하안2지구 등 각종 개발계획이 예정된 지금의 광명시는 이 사업이 최초 계획된 2005년의 광명시와는 완전히 다르게 수도권 서남부의 중심 도시로 거듭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광명시민단체협의회는 세계 물의 날(3월 22일)에도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기자회견을 개최하여 86만 명의 경기도민에게 식수를 공급하는 노온정수장이 차량기지 예정지에서 불과 250m 거리에 있어 차량기지의 분진으로 인해 시민의 건강권이 위협받고 있다는 점을 시민들에게 적극 알릴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South = Gwangmyeong Reporter Gwi-seon Lee] With the results of the feasibility study on the relocation of the Guro vehicle depot imminent, the joint countermeasures committee against the relocation of the Guro vehicle depot to Gwangmyeong (chaired by Lee Seung-ho, Kim Po-jung, and Lee Seung-bong,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joint countermeasures committee') is in Guro Citizens’ one-person protests against the relocation of the vehicle base to Gwangmyeong are taking place simultaneously.

 

Through a press release on the 15th, the Joint Countermeasures Committee announced that Gwangmyeong Mayor Park Seung-won held an emergency one-person demonstration in front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on March 2, and that Gwangmyeong citizens and civic groups are actively conducting one-person demonstrations.

 

The joint countermeasures committee is composed of 8 organizations such as Gwangmyeong Citizens, Gwangmyeong Gyeongsilyeon, Gwangmyeong YWCA, and Gwangmyeong YMCA, and the Gwangmyeong Civic Group Council, and since 2019, it has continued to inform citizens about the problems of the Guro vehicle base relocation project. After participating in a one-person protest against the relocation of the Guro vehicle depot at the National Assembly on March 7th, until March 14th, simultaneous protests were held in front of the main gates of the National Assembly, Yongsan Presidential Office, Guro-gu Offic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Park Cheol-hee, executive chairman of the Joint Countermeasures Committee, said, “There are still too many citizens in Gwangmyeong who do not know properly about the relocation of the vehicle depot. If it is relocated, Gwangmyeong City will be remembered by descendants as the worst failure that not only suffers permanent damage but also gives up the opportunity to become a representative city in the metropolitan area.”

 

Heo Jeong-ho, chairman of the Gwangmyeong Civic Group Council Steering Committee (Secretary General of the Gwangmyeong Police Federation), criticized, saying, “The problem of relocating the Guro vehicle depot is to pass a heavy burden on the citizens of Gwangmyeong and future generations who will live in Gwangmyeong in the future in order to solve the complaints of the residents of Guro-gu, Seoul.”

 

Gwangmyeong citizens are in a position that they cannot understand why Gwangmyeong City has to take on the noise and pollution problems of the Guro vehicle depot. Who would be convinced if the government promoted this project without sufficient compensation for Gwangmyeong City, using only theoretical economic feasibility as an excuse in a situation where permanent damage to Gwangmyeong City was obvious?

 

In addition, the opinion of the majority of citizens is that it is difficult to believe that it is possible for the government to enforce a project that the local government opposes in the era of local autonomy.

 

Environmental change in Gwangmyeong City is also one of the reasons why Gwangmyeong citizens oppose it. This is because Gwangmyeong City, where various development plans are scheduled, such as the 3rd Gwangmyeong Siheung New Town, Gwangmyeong Siheung Techno Valley, and Haan District 2, is being reborn as the central city of the southwestern part of the metropolitan area, completely different from Gwangmyeong City in 2005 when this project was first planned.

 

Meanwhile, the Gwangmyeong Civic Group Council held a press conference against the relocation of the Guro vehicle depot on World Water Day (March 22). We plan to actively inform citizens that the right to health of citizens is being threatened due to dust.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광명시민․시민단체,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