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왕님표”여주햅쌀“진상미”첫 출하

임은순기자 | 입력 : 2018/07/16 [13:31]

여주시(시장 이항진)는 서울 농협하나로클럽 양재점에서 여주시에서 올해 첫 수확한 “여주햅쌀”을 선보였다고 16일 밝혔다.

 

금년 들어 처음 선보이는 “여주햅쌀”은 모내기 이후 111일 만인 지난 7월 9일 전국에서 처음으로 수확된 햅쌀로, 결이 단단하고 수분 함량이 높아 밥을 지어 먹으면 단맛이 풍부하다.

 

여주시 우만동에서 재배된 “진부”품종은 수확량은 약 1,000kg/조곡(정곡 약 700kg)으로, 계약재배를 통해 파종, 모내기, 수확, 도정에 이르는 전 과정을 직접 관리했으며 본격 출하시기 보다 약 2달여 빠르게 수확됐다.

 

농협하나로클럽 양재점에서는 7월 16일부터 한지형 포장으로 된 “여주햅쌀” 1kg을 100개 한정으로 16,800원에 판매한다.

 

여주햅쌀 첫 출하 행사를 마친 이항진 여주시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소비자 분들은 전국 유일의 ‘쌀 산업 특구’에서 생산된 전 국민 1%만 먹는 여주 쌀의 또 다른 맛을 느끼실 수 있을 것 이라고 생각한다”며, “소비자가 믿고 찾을 수 있는 최고 품질의 농산물을 생산함은 물론 소비촉진 방안을 추진해 농가소득 증대에 적극 기여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주시는 지난해 보틀라이스 자동화 생산시설로 생산된 페트병, 싱싱캔 등을 통해 기존 유통경로보다 다양한 판매전략으로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으며, UHD급 대왕님표 여주쌀 TV-CF 제작과 브랜드 디자인 변경을 통해 이미지 강화를 위해 경주하고 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