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청, 국내 방송 해외 무단송출 방송저작권 침해사범 검거

이덕진기자 | 입력 : 2018/07/11 [05:53]

▲ 경기남부청 국내방송 해외 무단송출 브리핑. (사진=경기남부청)     ©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경기남부지방경찰청(청장 이기창) 국제범죄수사대는 지난, 2012. 9월부터 서울 구로동에 무허가 사무실을 차려놓고 지상파를 비롯한 국내 방송을 해외로 무단 송출하기 위한 인코딩 프로세스를 갖추고, 국내 저작권이 있는 총 63개 채널의 방송콘텐츠(뉴스, 드라마 등)를  정당한 허가 없이 베트남·일본 등 해외 10개국 교민들에게 실시간 중계 및 VOD서비스를 제공하여 수신료를 챙겨온 A씨(52세)등 일당 17명을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불법 방송사업을 운영해온 A씨는 베트남 호치민시 한인타운에서 ‘○○TV’라는 지역방송 네크워크를 구성한 뒤, 한국에서 송출 받은 방송신호를 베트남 서버를 거쳐 IP 통신망을 이용하여 해외 10개국으로 실시간 방송과 VOD서비스를 제공하였고, A씨는 마치 방송전송 중계권한이 있는 것처럼 합법을 가장한 현지 광고를 하며 시청자를 모집해온 것으로 드러났었다. 

 

IPTV 가입자는 회선당 월 3만원 상당의 수신료를 납부케하여 받아왔으며 베트남 하노이시의 경우 그간 지역 시청자로부터 받은 수신료는 약 28억 원 상당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국내 지상파를 비롯한 종편, 케이블TV 등이 해외로 실시간 방송되어 방송저작권이 침해받는 불법행위를 적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프로세스 기술관리·자금담당 등을 맏아 운영해왔던 불법 방송 송출장비등 총 138점을 압수하기도 하였다.

 

한편, 경찰은 관계기관과 공조하여 국내방송 무단 송출행위를 차단하고 인터폴을 통해 해당 국가에 적극 단속을 요청하는 등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북한 권력의 핵심! 노동당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