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프로메테우스’ 여주인공 채은서 역 출연 확정..새로운 첩보물 예고

박동제 기자 | 입력 : 2018/07/05 [07:47]

▲ 배우 하지원     ©사진=김선아 기자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하지원이 ‘프로메테우스’로 북한 비핵화 비밀작전을 수행하는 국가정보원 요원이 된다. 연기와 액션,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지닌 대한민국 대표 배우 하지원과 함께하는 ‘프로메테우스’는 한국 드라마에서 쉽게 접하지 못했던 새로운 첩보물의 개척을 예고해 기대를 높인다.

 

2018년 연말 기대작 ‘프로메테우스’(제작 제이엘미디어그룹) 측은 5일 “배우 하지원이 극중 여주인공인 국정원 대북 2팀장 채은서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드라마 기획 단계부터 하지원만을 생각하고 만들어진 캐릭터로 그녀의 이미지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하지원이 출연하는 ‘프로메테우스’는 최근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비핵화가 본격적으로 가동되는 현 국제정세를 기반으로, ‘비핵화 과정 속에서 해외로 파견된 북한의 핵 관련 핵심 과학자들이 송환 도중 사라졌다’는 상상력에서 출발하는 드라마다.

 

한반도 평화의 흐름과 국제 정세를 반영한 ‘프로메테우스’는 각국의 첩보요원들의 활약이 두드러질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하지원은 주인공이자 극을 핵심으로 이끌어가는 국정원 대북 2팀장 채은서로 분해 기대감을 자아낸다.

 

하지원은 ‘황진이’, ‘기황후’, ‘병원선’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명불허전 연기력을 입증해왔다. 액션에 있어서도 ‘시크릿 가든’, ‘더킹 투하츠’, ‘맨헌트’ 등의 작품을 거치며, 국내 여배우들 중 독보적 소화력을 자랑한다. 특히 ‘프로메테우스’는 기획 단계부터 하지원을 염두에 두고 대본 집필 등이 이뤄졌기 때문에 이미지까지 딱 맞아떨어지는 최적의 캐스팅을 이뤄낼 수 있었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 촬영을 통해 한국 드라마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스펙터클한 첩보물적 특성을 보여줄 ‘프로메테우스’는 흥미진진한 소재적 특성을 살리고, 분단 국가인 남북의 특별한 관계와 이를 둘러싼 관계국들의 움직임 속에서 다양한 볼거리와 이야기를 쏟아낼 예정이다.

 

‘프로메테우스’ 측 관계자는 “약 2년 동안 기획 작업과 대본 작업을 거쳤고 각 캐릭터에 맞는 캐스팅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최고의 캐스팅인 하지원뿐 아니라 앞으로 공개될 ‘프로메테우스’의 믿고 보는 배우 라인업에 관심 부탁드린다. 탄탄하고 새로운 드라마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프로메테우스’는 올 연말에 방송될 예정으로, 하지원의 캐스팅을 시작으로 믿고 보는 배우 라인업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정동영 당대표 출마선언“당 지지율 확 끌어올리겠다”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