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수원특례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 환경국 소관 업무 행정사무감사 진행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11/29 [20:06]

수원특례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 환경국 소관 업무 행정사무감사 진행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11/29 [20:06]

  © 운영자




수원특례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위원장 조미옥)는 29일 오전 상임위 회의실에서 환경국 위생정책과, 하수관리과, 수질환경과 소관 업무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권기호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은 “수원시연화장 직원들의 사기양양과 복지향상을 위해 획기적인 전환이 필요하다”며 평소 노고가 많은 수원시연화장 직원들에 합당한 대우를 당부했다.

 

수원시연화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의 장기화 등으로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화장로 확보 및 확대 운영에 총력을 다해왔다.

 

김소진 의원(국민의힘, 율천·서둔·구운·입북동) 또한 수원시연화장 운영과 관련하여 “기존 일 8시간 근무형태인 장례서비스도우미 제도가 장례기간 중 통상적으로 몰리는 특정 시간대에 집중 투입되어 근무할 수 있도록 시간제 형태로 근무 시간대를 편성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 될 것 같다”며 연화장 이용객들이 실제로 편리함을 느낄 수 있는 동시에, 근로자의 근무환경 개선에도 도움이 될 수 있는 효율적 방안을 제시했다.

 

김경례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중고등학교에 물 사용량이 많은 것으로 파악되는데, 학생들을 대상으로 물 절약 등 재이용수에 대한 인식개선 캠페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현수 의원(국민의힘, 평·금곡·호매실동)은 슬러지사업소의 하수처리물 가공 과정을 언급하며 “최근 ‘미생물처리방식’이라는 새로운 공법에 대해 검토 해본 후 활용할 수 있도록 하여 탄소중립에 대응함은 물론 자원재활용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재광 의원(국민의힘, 율천·서둔·구운·입북동)은 “우리나라의 합계출산율은 0.81명으로 매우 낮으며 출산율의 증가를 위해 시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출산장려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수원시 임산부 특성화 사업에 대한 홍보는 주로 자가용 이동이 많은 임산부를 위해 주차장에 홍보하는 등 대상에 맞게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채명기 의원(더불어민주당, 원천·영통1동)은 수원시가 2022년 공공하수도 운영관리 실태점검에서 중하위 수준의 낮은 결과를 기록한 것을 지적하며 “수원시와 운영업체가 공동으로 노력하여 하수도 요금 현실화율 개선, 방류수질농도 실시간 공개, 하수도 관망도 정비, 악취 저감 등 여러 분야에 더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미옥 위원장(더불어민주당, 평·금곡·호매실동)은 수원슬러지사업소 사고를 언급하며“사고뿐만 아니라 악취민원 또한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는 총체적 난국인 실정”이라며 “사업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민간투자방식으로 ㈜그린환경에 운영을 맡긴 것인데, 정작 현실은 운영 미흡으로 수원시 공직자의 얼굴에 먹칠을 하고 있는 상황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하며 업체 대표에게 맡은 바 책임을 다해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수원슬러지사업장의 30대 노동자 사망사고가 발생한 시설 내에는 기준치 최대 4418배에 달하는 악취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시는 노후화 등의 문제로 내년도 상반기 시설 내 악취방지시설 개선공사를 벌일 예정이었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Table 'breaknewsi_com.ins_news_tags' doesn't exist
select tag from ins_news_tags where o_uid='23113' and le='1' order by uid ASC limit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