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상록수보건소-상록장애인복지관, 발달장애인 요리교실 운영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1:44]

안산시 상록수보건소-상록장애인복지관, 발달장애인 요리교실 운영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9/28 [11:44]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안산 이귀선기자] 안산시 상록수보건소(소장 오상근)는 코로나19로 정신적‧육체적으로 위축돼 있는 발달장애인의 자활 활동을 지원하고 독립적인 일상생활동작 수행에 도움을 주기위해 ‘발달장애인 생활요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상록장애인복지관과 연계해 12월 9일까지 사동에 위치한 ‘마을숲 공동부엌’에서 매주 금요일 2시간 동안 진행된다.

 

강사의 요리시범과 실습을 통해 일상생활에 필요한 최소한의 기능을 학습하고, 타인의 도움 없이 활동할 수 있는 훈련 기회를 제공해, 발달장애인의 독립성 향상과 삶의 질 향상이 기대된다.

 

상록수보건소는 이와 함께 많은 장애인이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장애인 재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 6월부터는 장애인 탁구동호회도 운영 중이다.

 

오상근 상록수보건소장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장애인들이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장애인 활동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Ansan Correspondent Lee Gwi-seon] Sangnoksu Public Health Center (Director Sang-geun Oh) in Ansan City supports self-reliance activities for people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who are mentally and physically atrophied due to COVID-19, and to help them perform independent daily activities. On the 28th, it was announced that it would operate a 'Lifestyle Cooking' program.

 

This program will be held for 2 hours every Friday at the ‘Maeul Forest Common Kitchen’ located in Sadong until December 9 in conjunction with the Sangnok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Through the instructor's cooking demonstration and practice, it is expected that the student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will learn the minimum skills necessary for daily life and provide training opportunities to perform activities without the help of others, thereby improving the independence and quality of life of person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Sangnoksu Public Health Center also provides various rehabilitation services for the disabled so that many disabled people can enjoy a healthy life, and since last June, a table tennis club for the disabled has been running.

 

Sang-geun Oh, director of the Sangnoksu Health Center, said, “We will continue to operate various activities for the disabled so that the disabled can enjoy a healthy life due to COVID-1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