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의회, 제301회 제1차 정례회 폐회… 결의안 3건 채택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7:37]

시흥시의회, 제301회 제1차 정례회 폐회… 결의안 3건 채택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9/28 [17:37]

 

▲ 시흥시의회  © 이귀선 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시흥 이귀선기자] 시흥시의회(의장 송미희)가 28일 제3차 본회의를 끝으로 15일간 열린 제301회 제1차 정례회를 폐회했다.

 

주요 안건은 2021회계연도 결산 및 예비비 지출 승인안으로 16일부터 21일까지 각 상임위원회 심사에 이어 23일부터 27일까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가 진행됐다.

 

또한 시의회는 회기동안 △시흥시의회 의원 연구단체 운영 및 지원 조례안 △시흥시의회 고문변호사 운영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등 5건의 의원발의 조례안을 의결했다.

 

이날 제3차 본회의에서 시의회는 2021회계연도 결산 및 예비비 지출 승인안과 2022년도 행정사무감사 계획서 승인의 건, 안전한 통학로 만들기 특별위원회 활동계획서 보고의 건을 처리하고 앞서 제1차 본회의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 시흥시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 책임 이행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 것에 이어 △한국전력공사, 시흥시 전력구 사업 대책 마련 촉구 결의안 △(주)성담, 시화이마트점 폐점 철회 재촉구 결의안을 추가로 채택했다.

 

△한국전력공사, 시흥시 전력구 사업 대책 마련 촉구 결의안을 대표발의한 오인열 의원은 제안설명을 통해 “한전이 주민 의견 수렴 없이 진행한 전력구 사업을 즉시 중단하고 앞으로의 사업 추진에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하고, △성담, 시화이마트점 폐점 철회 재촉구 결의안을 대표발의한 박춘호 의원은 “(주)성담 시화이마트점의 폐점은 직원 600여 명에 대한 강제해고 살인이며, 정왕동 지역 경제를 붕괴시키는 소상공인에 대한 폭력”이라며 “향토기업으로서의 진정성과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줄 것, 근로자들이 원하지 않는 희망퇴직 권고 조치를 중단할 것, 조속한 시일 내에 시화이마트점 폐점을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이날 의사일정 상정에 앞서 김수연 의원은 지난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에서 있었던 불미스러운 일을 언급하며 “시흥시 여성 정책의 전면적인 재검토와 분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시가 지정 신청한 ‘여성친화도시’가 가진 의미는 지역 정책에 여성과 남성이 평등하게 참여하는 것에 있다”며 “여성을 비롯한 사회적 약자를 위한 촘촘한 정책을 추진할 것, 여성친화도시에 걸맞는 예산과 인력을 확보할 것, 시흥시만의 특화 사업을 발굴하여 적극적인 정책 추진에 힘쓸 것, 여성친화 도시 재지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 등을 주문했다.

 

송미희 의장은 회기를 마무리하며 “회기 동안 안건 심사에 최선을 다해 주신 동료 의원들과 시흥시장 및 관계 공무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이번에 작성된 계획서를 바탕으로 오는 11월 제2차 정례회 행정사무감사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Siheung Reporter Gwi-seon Lee] Siheung City Council (Chairman Mi-hee Song) closed the first regular session of the 301st, which was held for 15 days after the 3rd plenary session on the 28th.

 

The main agenda was the approval of the fiscal year 2021 settlement of accounts and preliminary expenses, which was reviewed by each standing committee from the 16th to the 21st, followed by the special budget settlement review from the 23rd to the 27th.

 

In addition, during the session, the city council voted on five ordinances initiated by members of the city council, including the △ ordinance for operation and support of research groups for members of the Siheung City Council △ the ordinance for revision of the ordinance for the operation of advisors at Siheung City Council.

 

At the 3rd plenary session on the same day, the city council handled the proposal for approval of fiscal year 2021 settlement of accounts and preliminary expenses, approval of the administrative audit plan for 2022, and report on the action plan of the Special Committee for Creating Safe School Roads, and previously held the first plenary session of △Korea Land and Housing Following the adoption of a resolution urging the Corporation to fulfill its responsibility for the development of the Siheung City Public Housing District,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KEPCO) adopted a resolution urging Siheung City to prepare measures for the electric power district business △Resolution urging Seongdam Co., Ltd. and Sihwa E-Mart to cancel the closure.

 

△Rep. Oh In-yeol, the representative of th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KEPCO), who proposed a resolution urging Siheung City to prepare measures for the electric power district project, explained the proposal, saying, “KEPCO will immediately stop the electric utility project without collecting opinions from residents and fulfill its responsibilities in promoting future projects.” Rep. Park Chun-ho, who urged the government to urge the closure of the Seongdam and Sihwa E-Mart stores, and proposed a resolution calling for the revocation of the closing of the Seongdam and Sihwa E-Mart stores, said, “The closing of the Seongdam Sihwa E-Mart store is a compulsory dismissal and murder of about 600 employees and is a major cause of disruption to the economy of the Jeongwang-dong area. “It is violence against small business owners,” he said.

 

Prior to the agenda for the day, Rep. Kim Soo-yeon mentioned the unfortunate incident at the last Gender Equality Week commemorative event and emphasized that "a comprehensive review and analysis of Siheung's women's policy is necessary." In addition, "The meaning of the 'women-friendly city' that our city has applied for designation is that women and men participate equally in local policies. We will secure a suitable budget and manpower, find special projects unique to Siheung City and strive to actively promote policies, and do our best to re-designate a woman-friendly city.”

 

Chairman Song Mi-hee concluded the session and said, "I would like to thank my fellow lawmakers, the mayor of Siheung, and related public officials who did their best to review the agenda during the session.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he said.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시흥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