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심리 건강은 악화. 10명 중 4명 우울군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07:35]

경기도민 심리 건강은 악화. 10명 중 4명 우울군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9/28 [07:35]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수원 이귀선기자] 코로나19 완화로 일상이 회복 국면을 맞이했지만 경기도민 10명 중 4명은 우울군으로 집계되는 등 심리 건강이 취약해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와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 연구팀은 지난 9월 초 경기도 성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대한 경기도민 인식변화 조사’를 한 결과 자가우울척도 기준 10점 이상(우울군)의 비율이 41.9%로 관련 조사 중 가장 높게 나왔다고 28일 밝혔다.

 

앞선 조사에서는 2020년 7월 29.2% 이후 10월 28.2%, 2022년 1월 25.1%로 하락추세였다. 전문적 도움이 필요한 ‘심한 울분’ 상태도 16.7%로, 역시 2022년 1월 13.1%보다 높아졌다.

 

이 같은 도민 심리 건강 상태는 코로나19 일상 회복 인식도가 높아진 가운데 나타나 주목된다. 도민의 일상 회복 수준을 100점 만점으로 봤을 때 이번 점수는 62.7점이었으며, 2020년 5월 동일 문항을 적용한 조사 이후 가장 높았다. 이전까지는 2020년 5월 53.9점, 7월 51.8점, 10월 48.2점, 2022년 1월 47.2점 등 코로나19 장기화로 낮아졌었다.

 

일상 회복 점수는 소득이 낮을수록 더 낮았는데, 월평균 가구소득 100만 원 미만은 55.7점, 100만~200만 원 미만은 56점으로 평균을 크게 밑돌았다.

 

‘거리두기가 해제된 상황에도 코로나19 재유행을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 응답자는 46.1%로 그렇지 않은 응답자(20.4%)에 비해 2.3배 많았다. 또한 ‘우리 사회에서 코로나19가 통제와 관리 가능한 위험이 될 것이라고 믿는’ 응답자(43.6%) 역시 그렇지 않은 응답자(21.8%)에 비해 2배 많았다.

 

‘내가 확진(또는 재확진)될까 두렵다’라는 질문에 51.0%가 동의했는데, 이는 올해 1월 조사 54.2%보다 소폭 낮아진 것이다. 반면 ‘내가 확진 환자가 될 경우 주변으로부터 비난이나 피해를 받을까 두렵다’라는 낙인 두려움 문항에 동의하는 응답자는 28.8%로, 올해 1월 조사 55.1%보다 대폭 감소하며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아울러 ‘앞으로 5년 이내 코로나19 같은 또 다른 감염병이 나타날까 두렵다’라는 문항에는 63.8%가 동의했다.

 

경기도의 재유행 대응 중 미흡한 점을 물었을 때는 ‘자발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제고 방안’(23.5%), ‘증상 의심 시 신속히 진단검사 받기, 접촉 피하기 실천 강화 방안’(16.8%)이 주로 나왔다.

 

코로나19 자율적 예방 강화를 위한 보건당국의 추가적 노력을 물었을 때는 ‘일상에 적용 가능한 맞춤 감염예방 수칙과 권고안 제시’(29.2%), ‘자발적 감염예방 활동을 촉진할 정책적 방안 마련과 실제 지원’(24.4%)을 주로 지목했다.

 

도민의 방역 수칙 준수 의식을 보면 실내 마스크 착용은 88.7%,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으면 집에서 쉬기는 86.8%가 지킨다고 했다. 81.0%는 ‘내가 원하는 경우 예방행동(마스크 쓰기, 손 위생 등)을 잘 실천할 수 있다’고 응답하며 자율적인 예방행동에 자신감을 표현했다.

 

코로나19 의료 대응 인지도에 관한 문항에서 코로나19 재택 치료 중 야간이나 휴일에 이상 증상 또는 응급상황에 대처하는 방법을 ‘모른다’고 응답한 사람이 36.4%로 가장 높았다. 재택 격리가 불가능한 경우 도움을 받는 방법이나 대면 진료받는 방법을 ‘모른다’라고 응답한 사람도 각각 33.7%, 25.4%로 나왔다.

 

‘나는 우리나라가 당면한 중요한 코로나19 사안을 꽤 잘 이해하고 있다고 느낀다’(올해 1월 39.4%에서 9월 28.1%로 감소), ‘나는 코로나19 현안을 보면 핵심이 무엇인지 금세 판단할 수 있다’(올해 1월 37.5%에서 9월 28.9%로 감소) 등 코로나19 현안 인지도가 대폭 감소하기도 했다.

 

이어 ‘나는 보건당국의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 주의를 기울인다’(올해 1월 43%에서 9월 24.2%로 감소), ‘브리핑을 신뢰한다’(1월 41.4%에서 9월 22.2%로 감소), ‘브리핑이 유익하다’(1월 40.1%에서 9월 20.8%로 감소) 등도 감소했다. 도는 이러한 결과에 대해 긴급한 중앙집중적인 재난 대응 상황이 아니게 된 현시점에서, 일상회복과 함께 자율적 감염 관리를 도울 구체적인 지침 제공과 맞춤형 의사소통 접근이 필요하다고 해석했다.

 

코로나19가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친 부분에서는 응답자의 48%가 ‘부정적’이라 응답했는데, 이는 올해 1월 56.2% 등 앞선 조사들보다 낮았다. 코로나19로 겪은 부정적 경험은 ‘경제적 위기’ 25%, ‘가까운 사람에게 질병, 상해, 폭력’ 19.5%, ‘가까운 인간관계 문제’ 18.7% 등의 순으로 많았다. 경제적 위기, 인간관계 등 11개의 부정적 경험 중 최소 1개 이상 겪은 응답자의 비율은 올해 1월 48.9%에서 9월 62.9%로 증가했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이번 9월 조사를 통해 7~8월 오미크론 변이 유행에도 상당수 도민은 일상 회복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신종 감염병에 대한 철저한 준비로 도민들이 안전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 여전히 심리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을 적극적으로 찾아내고 도움을 드릴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케이스탯에 의뢰해 웹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자료는 성별, 연령별, 지역별 비례 권역 할당 및 체계적 추출법 방식으로 수집했다.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3.1%p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Suwon Reporter Lee Gwi-seon] Although daily life has been restored due to the relief of Corona 19, 4 out of 10 Gyeonggi-do residents are counted as depressed, a survey result showed that their psychological health was weakened.

 

A research team led by Professor Myung-soon Myung-soon from the Graduate School of Public Health at Gyeonggi-do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 conducted a 'Survey on Changes in Perceptions of Gyeonggi-do Citizens on Corona 19' on 1,000 adult men and women in Gyeonggi Province in early September. It was announced on the 28th that this was the highest among related surveys at 41.9%.

 

In the previous survey, after 29.2% in July 2020, it was on a downward trend to 28.2% in October and 25.1% in January 2022. The level of ‘severe resentment’ in need of professional help was also 16.7%, which was also higher than 13.1% in January 2022.

 

This psychological health status of residents is noteworthy as the awareness of daily recovery from COVID-19 has increased. When considering the level of daily recovery of residents on a scale of 100 points, this score was 62.7, the highest since the survey that applied the same question in May 2020. Previously, it had been lowered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with 53.9 points in May 2020, 51.8 points in July, 48.2 points in October, and 47.2 points in January 2022.

 

The daily recovery score was lower as the income increased, with those with monthly average household income less than 1 million won scored 55.7 points and those with between 1 million and 2 million won scored 56 points, significantly below the average.

 

The number of respondents who “believe that the COVID-19 resurgence can be overcome even when social distancing is lifted” was 46.1%, 2.3 times higher than that of those who did not (20.4%). In addition, the number of respondents who “believe that COVID-19 will become a controllable and manageable risk in our society” (43.6%) was also twice as many as those who did not (21.8%).

 

51.0% of the respondents agreed to the question, “I am afraid of being confirmed (or re-confirmed),” which is slightly lower than the 54.2% survey conducted in January of this year. On the other hand, 28.8% of respondents agreed with the question about fear of stigma, saying, “If I become a confirmed patient, I am afraid of being criticized or harmed by people around me.”

 

In addition, 63.8% of respondents agreed with the question, “I am afraid that another infectious disease such as Corona 19 will appear within the next five years.”

 

When asked about the shortcomings of Gyeonggi-do's response to the epidemic, most answered 'plans to improve voluntary social distancing practices' (23.5%) and 'to receive diagnostic tests promptly when symptoms are suspected, and to strengthen practices to avoid contact' (16.8%).

 

When asked about the additional efforts of the health authorities to strengthen voluntary prevention of COVID-19, 'presenting customized infection prevention rules and recommendations applicable to daily life' (29.2%), 'preparing policy measures to promote voluntary infection prevention activities and providing practical support' ( 24.4%) were mainly cited.

 

When looking at the awareness of residents' observance of quarantine rules, 88.7% said that wearing a mask indoors and 86.8% resting at home if they had symptoms of COVID-19 said that they kept it. 81.0% expressed confidence in voluntary preventive actions, saying, “If I want to, I can practice preventive actions (wearing a mask, hand hygiene, etc.) well.”

 

In the question of awareness of COVID-19 medical response, the highest number of respondents (36.4%) answered that they did not know how to respond to abnormal symptoms or emergency situations at night or on holidays during home treatment for COVID-19. When home isolation is not possible, 33.7% and 25.4% of those who answered that they “do not know” how to get help or face-to-face treatment, respectively.

 

'I feel that I understand the important COVID-19 issues facing our country quite well' (down from 39.4% in January of this year to 28.1% in September this year), 'I can quickly determine what the core of the COVID-19 issue is' ( Awareness of current COVID-19 issues, such as a decrease from 37.5% in January of this year to 28.9% in September), also decreased significantly.

 

Next, 'I pay attention to the health authorities' regular COVID-19 briefing' (down from 43% in January this year to 24.2% in September this year), 'I trust the briefing' (down from 41.4% in January to 22.2% in September), 'The briefing is beneficial' (down from 40.1% in January to 20.8% in September) also decreased. The province interpreted these results as providing specific guidelines and tailored communication approaches to help autonomous infection control along with daily recovery at a time when there is no urgent centralized disaster response situation.

 

In the area where COVID-19 had an impact on quality of life, 48% of respondents answered 'negative', which was lower than previous surveys such as 56.2% in January of this year. Negative experiences from COVID-19 were “economic crisis” at 25%, “illness, injury, and violence to close people” at 19.5%, and “problems with close relationships” at 18.7%, in that order. The proportion of respondents who experienced at least one of the 11 negative experiences such as economic crisis and human relationships increased from 48.9% in January this year to 62.9% in September this year.

 

Ryu Yeong-cheol, director of Gyeonggi-do's Health and Health Bureau, said, "Through this September survey, we confirmed that, despite the outbreak of omicron mutations in July and August, many residents are on the road to daily recovery. let's make it “We will actively seek out and help the residents who are still experiencing psychological difficulties,” he said.

 

This investigation was conducted in the form of a web investigation by Gyeonggi-do, which was commissioned by K-Stat Co., Ltd. Data were collected by gender, age, and region proportional territorial allocation and systematic extraction method. The confidence level is 95% and the sampling error is ±3.1%p.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