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광명시 관급공사, ‘관리감독 미흡’

종합민원실 바로 옆 공사현장 비산(날림)먼지, 소음 단속 안해

김용환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10:43]

[단독] 광명시 관급공사, ‘관리감독 미흡’

종합민원실 바로 옆 공사현장 비산(날림)먼지, 소음 단속 안해

김용환 기자 | 입력 : 2021/11/22 [10:43]

▲ 공사현장 모습  © 김용환 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용환 기자]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발주한 ‘철산동 지하공영주차장 조성사업’ 건설현장이 준수해야 할 환경안전규칙을 준수하지 않고 비산(날림)먼지를 배출하는 불법행위를 자행하고 있어 논란을 야기하고 있다.

 

특히, 해당 공사장은 도심지 중심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바로 옆에는 시청 종합민원실도 있다. 또한 시민들이 많이 모이고 이동하는 곳으로서 인근에 버스 정류장까지 있어 출퇴근 하는 시민들에게 비산(날림)먼지와 소음으로 인한 피해가 고스란히 전달된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발주처면서 관리감독 주무청인 광명시는 그 어떠한 관리감독과 처분도 조치하지 않고 있어 시민의 건강과 쾌적한 생활환경을 위한 행정이 아닌 건설업체 봐주기식 행정 아니냐는 비판에 직면하고 있다.

 

공사장은 광명시청 옆 축구장(운동장) 자리에 지하2층, 지상1층의 지하공영주차장과 근린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광명시가 2022년 11월 준공 예정으로 발주했다.

 

그러나 해당 공사장은 방음벽 및 방진덮개 미설치, 비산(날림)먼지 발생 억제조치 미이행 등 다수의 위법행위를 자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관급공사를 발주하면서 업체 선정기준이 무엇이었는지 궁금하게 만드는 대목이다.

 

최근 전국 대부분의 지방자치단체와 광역단체들이 주민들의 생활환경과 건강권을 보호하는 것은 물론 가을철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일환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하거나 비산먼지 억제 및 저감을 위한 녹색기술을 도입하여 기술 컨설팅을 하는 등 많은 노력을 경주하고 있지만 광명시는 그 어떤 조치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공사장 옆을 지나던 시민 A씨는 “한심한 일이다. 사람들이 이렇게 많이 다니는 곳 바로 옆 공사장이 이정도로 관리도 안되고 단속도 안되는 것이 너무 형편없다. 어떻게 이런 업체들이 이 커다란 관급공사를 발주 받아서 공사를 진행하는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광명시의 보다 철저한 관리감독과 단속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 김용환 기자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article by Google Translator.

 

 

[Independent 1 report] Gwangmyeong-si government-run construction, ‘management supervision messed up’

 

No control over scattering (flying) dust and noise at the construction site right next to the general civil service room

 

The construction site of the ‘Cheolsan-dong Underground Public Parking Lot Construction Project’ ordered by Gwangmyeong City (Mayor Park Seung-won) is not complying with the environmental safety rules that must be observed and is causing controversy because it is illegally emitting dust.

 

In particular, the construction site is located in the center of the city center, and there is also a city hall general civil service office right next to it. In addition, it is a place where many citizens gather and move, and there is even a bus stop nearby, so it can be seen that the damage caused by scattering dust and noise is transmitted to citizens commuting to and from work.

 

However, Gwangmyeong City, which is the orderer and the authority responsible for management and supervision, is not taking any management supervision and disposition, so it is facing criticism that it is not an administration for the health of citizens and a pleasant living environment, but rather an administration that takes care of construction companies.

 

The construction site is a project to create an underground public parking lot and neighborhood facilities with two underground floors and one above-ground floor in the site of the soccer field (playground) next to Gwangmyeong City Hall.

 

However, it is confirmed that the construction site is committing a number of illegal acts, such as not installing dust-proof walls and dust-proof covers, and failing to implement measures to suppress scattering (flying) dust.

 

This is a point that makes you wonder what the criteria for selecting a company were when placing an order for government-funded construction.

 

Recently, most local governments and regional organizations across the country not only protect the living environment and health rights of residents, but also conduct special inspections as part of measures to reduce fine dust in the fall, or introduce green technology to suppress and reduce scattering dust and provide technical consulting. Although many efforts are being made, it seems that the city of Gwangmyeong is not taking any action.

 

Citizen A, who was passing by the construction site, said, "It's pathetic. It's so bad that the construction site right next to a place where so many people go is so poorly managed and not cracked down on. It is questionable how these companies receive orders for this large government-run project and proceed with the construction,” he said.

 

Gwangmyeong City needs more thorough management supervision and crackdow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명시, 비산먼지, 공사현장, 건설현장, 소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획/이슈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