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수원시장,직원격려금 의혹,,경찰수사

이귀선기자 | 입력 : 2018/04/10 [13:43]

 

▲ 사진=tv조선 캡쳐     © 박종순기자

수원시가 시장명의의 직원 격려금을 수년 동안 주지 않고 조직적으로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격려금을, 실제 주지는 않고 준 것처럼 영수증만 챙겨, 비자금을 조성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시는 그동안 본청과 사업소 등에서 업무성과가 있으면 격려금으로 몇 차례씩 업무추진비 30~100만원 가량을  수원시장 명의로 현금을 지급해 왔다.

 

하지만 고발인에 따르면 수원시는 이중 일부 금액만을 지급하고 이후 부풀린 금액이 적힌 수령확인서에 서명을 받아 발생한 차익을 챙겨왔고, 여러 부서에는 지급조차 하지 않고 수령확인서만 받아갔다고 했다.

 

그러나 수원시는 염태영 시장의 관련성은 물론, 격려금 회수 의혹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은 직원 격려금 9000만원을 빼돌린 혐의가 드러나 구속 기소됐다.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수원시공무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