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남시, ‘스마트 산림행정’ 추진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1/10/18 [06:04]

성남시, ‘스마트 산림행정’ 추진

이귀선기자 | 입력 : 2021/10/18 [06:04]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녹지 분야를 전담하는 드론 운용 인력과 장비를 보강해 ‘스마트 산림행정’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내년 1월 드론 2종 자격증 소지자를 임기제 공무원으로 공개 채용하고, 현재 보유한 7대 외에 산림 행정용 드론 2대를 추가로 사들일 계획이다.

 

성남지역 전체 면적의 약 50%에 해당하는 7101ha(헥타르)의 산림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자연녹지를 가꿔나가려는 취지다.

 

새로 구매하는 드론과 전담 인력은 산림 병해충 방제, 산림 내 불법행위 단속, 산불·산사태·병해충 등 예찰, 산림·녹지 분야 홍보영상 촬영, 산불 지휘 차량 시스템 고도화 등에 투입된다.

 

시는 인공지능(AI), 디지털 트윈 등 첨단기술도 산림 관리 시스템에 접목해 상황별 결과를 예측하고, 선제 대응하는 과학적인 산림행정을 펴나갈 계획이다.

 

성남시 녹지과 관계자는 “경기도 31개 시·군 중 산림 분야 드론을 보유한 시·군은 9곳에 불과하고, 담당자의 잦은 부서 이동과 본연의 업무 외의 업무가 많아 드론 활용률이 저조한 실정”이라면서 “드론의 산림 분야 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전담 인력과 장비를 보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un] Seongnam City (Mayor Eun Su-mi) announced on the 18th that it would promote 'smart forest administration' by reinforcing drone operation manpower and equipment in charge of green areas.

 

To this end, the city plans to openly hire holders of two types of drone licenses as tenure-based civil servants in January next year, and purchase two additional drones for forest administration in addition to the seven currently owned.

 

The purpose is to develop a natural green space by establishing a system to systematically manage forest resources of 7101ha (hectare), which is about 50% of the total area of ​​Seongnam area.

 

Newly purchased drones and dedicated personnel will be used to control forest pests, crack down on illegal activities in forests, monitor forest fires, landslides, pests, etc., shoot promotional videos in forests and green areas, and upgrade the forest fire command vehicle system.

 

The city plans to apply advanced technologies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AI) and digital twins to the forest management system to predict the outcome of each situation and conduct scientific forestry management to take preemptive measures.

 

An official from Seongnam City’s Greenery Division said, “Out of 31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 Province, only 9 cities and counties have drones in the forestry sector, and the use of drones is low due to frequent departmental shifts and a lot of work other than their original duties.” We have decided to reinforce dedicated manpower and equipment to revitalize field operations,” he said.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