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화성시, 연간 300톤 가량의 수향미 공급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10/15 [17:54]

화성시, 연간 300톤 가량의 수향미 공급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10/15 [17:54]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화성시는 두레생협연합회, 한살림사업연합회와 친환경인증 수향미 판매 및 친환경 농산물 판로개척을 위한 업무협약을 통해 연간 300톤 가량의 수향미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5일 화성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는 서철모 화성시장과 두레‧한살림 생협 대표 및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협약에서 화성시는 친환경 농산물 수향미를 안정적으로 생산‧공급하고 생협(두레, 한살림)은 온‧오프라인 유통망을 활용해 판매지원을 확대키로 했다.

 

그간 코로나19 확산으로 2020~2021년 공공(학교)급식에 공급중인 관내 친환경 농산물 공급량이 2019년 대비 38% 수준으로 급감하였고 농가들은 친환경 농산물의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었다.

 

화성시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기존 학교급식에만 의존하던 친환경 농산물이 새로운 판로를 개척을 통해 친환경 농업인들의 걱정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시는 안정적인 농산물 공급으로 친환경 수향미를 찾는 소비자 만족에도 부응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친환경 농산물 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들에게 이번 판로확대가 큰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소비자와 농업인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가치있는 농업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Kim Jeong-eun] Hwaseong City announced that it plans to supply 300 tons of soy flavored rice annually through business agreements with the Durae Co-op Association and the Hansalim Business Association to sell eco-certified sou-hyang rice and develop eco-friendly agricultural markets.

 

The business agreement ceremony held at the reception room of Hwaseong City Hall on the 15th was held in the presence of Hwaseong Mayor Seo Chul-mo, representatives of Durae and Hansalim Cooperatives and related officials.

 

Under the agreement, Hwaseong City decided to stably produce and supply eco-friendly agricultural products, and to expand sales support through online and offline distribution networks for Coop (Dure, Hansalim).

 

In the meantime,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the supply of eco-friendly agricultural products supplied to public (school) meals in 2020-2021 has plummeted to 38% compared to 2019, and farms have had difficulties in developing markets for eco-friendly agricultural products.

 

The city of Hwaseong predicted that with this MOU, eco-friendly agricultural products, which had been dependent only on school meals, would be able to solve the concerns of eco-friendly farmers by opening new markets.

 

In addition, the city is expected to meet the satisfaction of consumers who are looking for eco-friendly water-flavored taste through a stable supply of agricultural products.

 

Hwaseong Mayor Seo Chul-mo said, "I hope that this expansion of the market will be of great help to farmers who are having difficulties in the market for eco-friendly agricultural products, and we will do our best to realize valuable agriculture that can satisfy both consumers and farmers."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