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 대부업법 위반범죄 127건 적발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1/07/22 [07:03]

경기도, 대부업법 위반범죄 127건 적발

이귀선기자 | 입력 : 2021/07/22 [07:03]

 

  © 이귀선 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경기도가 서민 대상 폭리를 취하는 불법 사채업자 등에 대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 동안 대대적 수사를 실시한 결과, 대부업법 위반 범죄 127건을 적발·검거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2018년 7월 30일 수원지검 협조로 대부업 등 6개 분야를 특별사법경찰단 업무 범위에 추가하면서 불법 사금융 수사를 본격 시작했다. 이후 도는 2018년 10월 불법 사금융을 비롯한 경제 분야 수사를 강화하기 위해 특사경 내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을 분리 신설했다.

 

도는 10여차례 기획수사 등을 통해 대부업법 위반으로 2018~2019년 66건, 2020년 37건, 올해 5월 기준 24건 등 총 127건을 적발했다. 이 중 78건이 검찰에 송치되고, 20건이 수사(내사) 중이다.

 

특히 도 특사경은 수사 과정에서 수사관이 대출희망자로 가장해 불법대부업자에게 접근하는 ‘미스터리 쇼핑’ 수사기법과 신고·제보를 적극 활용했다. 127건 중 66건이 미스터리 쇼핑 기법으로, 59건이 신고·제보를 통해 수사가 이뤄졌다. 이와 관련 도는 개정된 ‘경기도 공익제보 보호 및 지원 조례’에 따라 제보자에게 포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구체적 검거 사례를 보면 도 특사경은 지난해 1~3월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올라온 대출 광고를 발견하고 미스터리 쇼핑을 통해 접근했다. 수사를 통해 일명 ‘황금대부파’ 조직원 9명이 적발됐는데, 이들은 제도권 금융을 이용하기 어려운 일용직 노동자, 소상공인 등을 상대로 최고 3만1,000%의 고금리 불법 대부행위를 일삼았다. 피해 규모는 피해자 3,600여명, 대출규모·상환금액 35억여원에 달했다.

 

불법 사금융을 뿌리뽑기 위해 강력한 단속과 함께 불법광고물 회수와 불법광고전화 차단에도 집중했다. 2019년 1월부터 불법광고전화 차단시스템을 도입하고, 이동통신사와 협업을 통해 4,700건 이상의 번호를 차단하거나 이용을 중지시켰다.

 

해당 시스템은 불법 대부업 광고물에 적힌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해당 번호로 불법 영업행위를 경고하고, 3초마다 자동으로 발신해 수요자의 통화 자체를 막는 방식이다. 아울러 도내 번화가, 청소년 밀집지역 등을 다니며 불법광고물 53만여장을 수거해 서민들의 불법 사금융 이용을 원천 차단했다.

 

지난달 24일에는 ‘불법 사금융 피해신고센터’를 개설했다. 센터는 도민의 한 번 신고로 수사, 피해구제 및 회생 등을 한 번에 지원하는 ‘원스톱’ 체계다. 불법 사금융에 노출되기 쉬운 전통시장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불법 사금융 피해상담소’를 운영하기도 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eon] As a result of a large-scale investigation of illegal loan sharks, etc. taking advantage of ordinary people for three years from 2018 to 2020, it was found that 127 crimes against the Loan Business Act were caught and arrested.

 

According to Gyeonggi Province on the 22nd, on July 30, 2018, with the cooperation of the Suw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the provincial government started investigating illegal private finance in earnest by adding six fields, including loan business, to the scope of the special judicial police force. Afterwards, in October 2018, the provincial government separated and newly established the Special Justice Police Corps within the Special Special Forces to strengthen investigations in the economic field, including illegal private finance.

 

Through 10 planned investigations, the provincial government discovered a total of 127 cases, including 66 cases in 2018-2019, 37 cases in 2020, and 24 cases as of May this year, for violating the Loan Business Act. Of these, 78 cases have been sent to the prosecution, and 20 cases are under investigation (internal investigation).

 

In particular, the provincial special envoy actively utilized the investigation technique of “mystery shopping” and reporting and reporting, in which investigators approach illegal lenders under the guise of a loan applicant. Of the 127 cases, 66 cases were investigated using the mystery shopping technique, and 59 cases were investigated through reports and reports. In this regard, the province is paying a reward to the informant in accordance with the amended ‘Gyeonggi-do Ordinance on Protection and Support of Reports in the Public Interest’.

 

In a specific case of arrest, Special Envoy Do discovered a loan advertisement posted on an internet portal site between January and March of last year and approached it through mystery shopping. Through the investigation, nine members of the so-called “golden loan group” were caught, and they engaged in illegal loans with high interest rates of up to 31,000% to daily workers and small business owners who had difficulty using institutional finance. The amount of damage was about 3,600 victims, and the amount of loans and repayment amounted to 3.5 billion won.

 

In order to eradicate illegal private finance, the company focused on collecting illegal advertisements and blocking illegal advertisement calls along with strong crackdowns. In January 2019, an illegal advertising call blocking system was introduced, and more than 4,700 numbers were blocked or suspended through collaboration with mobile carriers.

 

The system warns of illegal business activities by entering the phone number written in the advertisement for illegal loan business, and automatically calls every 3 seconds to block the call of the consumer. In addition, he went to downtown areas and youth-dense areas in the province to collect 530,000 copies of illegal advertisements to block the use of illegal private finance by ordinary people.

 

On the 24th of last month, the ‘Illegal Private Finance Damage Reporting Center’ was opened. The center is a “one-stop” system that supports investigations, damage relief and rehabilitation at once with a single report from the local residents. It also operated a ‘Visiting Illegal Private Finance Damage Counseling Center’ for traditional markets that are easily exposed to illegal private finance.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사금융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