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수원시의회, 인생이모작지원센터 거점공간 설립 위해 머리 맞대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07:18]

수원시의회, 인생이모작지원센터 거점공간 설립 위해 머리 맞대

이귀선기자 | 입력 : 2021/07/21 [07:18]

 

▲ 수원시의회  © 이귀선 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수원시의회(의장 조석환)는 20일 수원시정연구원에서 인생이모작지원센터 거점공간 설립을 위한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화상회의 시스템(ZOOM)을 이용해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토론회의 좌장은 조명자 의원(더불어민주당, 세류1·2·3·권선1동)이 맡았고, 조용준 수원시정연구원 도시경영연구실장이 발제에 나섰다.

 

조용준 실장은 “수원시 신중년(50~64세)의 인구는 수원시 전체인구의 22.8%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신중년을 위한 정책개발과 인생이모작 지원에 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타 지자체와 외국의 신중년 지원 사업을 소개하고, 신중년 세대 대상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일자리 분야, 교육 방향, 활동공간 마련 등에 대해 제언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김명주 수원시 신중년이모작지원센터장, 황윤주 서울특별시 50플러스재단 정책연구센터장, 김범순 뭐라도학교 교장 등이 토론자로 참여해 각 기관의 운영 방향과 성과 등을 공유하며 열띤 토론을 나눴다.

 

조명자 의원은 “오늘 토론회는 앞으로 우리가 거점공간을 어떻게 채울 것인가를 고민하는 자리”라며,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된 좋은 제안들을 잘 살펴서 신중년 세대의 지원 기반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eon] The Suwon City Council (Chairman Jo Seok-hwan) announced on the 20th that it held a debate on the establishment of a base space for the Life Reproduction Support Center at the Suwon Municipal Research Institute. This discussion was held online, non-face-to-face, using the video conferencing system (ZOOM)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The discussion was chaired by lawmaker Cho Myung-ja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eryu 1, 2, 3, Gwonseon 1-dong), and Jo Yong-jun, head of the Urban Management Research Department at the Suwon Municipal Research Institute, gave a presentation.

 

Director Cho Yong-jun explained, “As the population of Suwon-si’s young adults (50-64 years old) accounts for 22.8% of the total population of Suwon-si, it is necessary to develop policies for the new-agers and prepare measures to support the second-generation of life.”

 

Next, he introduced other local governments and foreign support projects for young adults, and based on the survey results for the young generation, he suggested job fields, education directions, and space for activities.

 

In the discussion on this day, Kim Myung-joo, director of the Suwon New Years Immunization Support Center, Hwang Yun-ju, director of the Seoul 50 Plus Foundation Policy Research Center, and Kim Beom-soon, the principal of the Anything School, participated as panelists, sharing the direction and performance of each institution and had a heated discussion.

 

Rep. Cho Myung-ja said, "Today's discussion forum is a place to think about how we will fill the base space in the future." He said, "I will do my best to create a support base for the younger generation by carefully examining good proposals that reflect the voices of the field."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