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 농기원, 폭염에 따른 농작물·가축 등 피해 최소화 당부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7/20 [06:46]

경기도 농기원, 폭염에 따른 농작물·가축 등 피해 최소화 당부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7/20 [06:46]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영농종합상황실 운영 등 폭염피해 예방활동을 강화하며 도내 농가에 농작물, 가축 등의 피해 최소화를 당부했다.

 

보통 가축은 27℃ 이상의 고온이 지속되면 혈류, 호흡수 증가 등으로 열 발산을 높이려는 생리기능이 촉진돼 스트레스를 받게 된다. 고온 스트레스는 가축의 사료섭취량 감소, 산유량감소, 증체율 감소 및 번식 지연 등 생산성 저하를 유발하며, 심각한 경우 가축의 폐사 등으로 이어져 양축농가에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가져올 수 있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적정 사육두수 유지, 축사 송풍·지붕 물뿌리기, 농장 안과 밖의 정기 소독 실시, 단백질·비타민·광물질 함량이 높은 사료급여 등을 실시해야 한다.

 

원예분야는 고온지속시 호흡 과다로 과실이 자라지 않고 당도가 감소되며 과실, 잎 등 햇빛데임 현상 및 열과 발생 우려가 크므로 초생재배(작물 주변에 잡초 같은 풀을 의도적으로 가꾸는 재배법), 미세살수 및 주기적 관수, 석회 및 유기물을 뿌려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 특히 탄저병, 진딧물, 응애 등 병해충 방제를 철저히 해 2차 피해를 막아야 한다.

 

벼는 물을 깊게 관수하고 물 흘러대기로 식물체 온도 상승을 억제하며, 조기 물떼기(논에 관수된 물을 빼내는 것)를 지양해야 한다. 밭작물은 비닐피복재배, 스프링클러로 관수해 지온상승을 억제하고 부직포나 짚을 이용해 토양을 덮어 수분 증발을 방지해야 한다.

 

도 농기원은 각 농가에서 이 같은 예방대책을 시행할 수 있도록 현장지도를 강화하는 한편 영농종합상황실을 운영해 비상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상황실에서는 기상분석에 따라 재해를 예측하고 재해 수준별로 사전·사후 관리대책을 지도하며 신속한 기술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지속적인 현장기술지원을 통해 폭염, 태풍, 가뭄 등 기상재해에 대응하기 위해 비상체계를 구축하고 시군과도 긴밀히 협조해 가축 및 농작물을 재배하는 농가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Kim Jeong-eun] Gyeonggi Agricultural Research and Extension Services strengthened heat wave damage prevention activities such as operation of the Agricultural Situation Room, and urged farmers in the province to minimize damage to crops and livestock.

 

In general, when the high temperature of 27℃ or higher continues, the physiological function to increase heat dissipation is promoted by increase in blood flow and respiration rate, which causes stress. High temperature stress causes a decrease in productivity such as a decrease in feed intake, a decrease in milk production, a decrease in growth rate, and delay in breeding. In severe cases, it can lead to the death of livestock, resulting in enormous economic loss to the livestock farm.

 

To prevent this, it is necessary to maintain an appropriate number of breeding heads, blow air in the barn and water the roof, perform regular disinfection inside and outside the farm, and feed feed with high protein, vitamin and mineral content.

 

In the horticultural field, when the high temperature continues, the fruit does not grow due to excessive respiration, the sugar content is reduced, and there is a high risk of sunburn and heat generation of fruits and leaves. Damage should be prevented by periodic irrigation, lime and organic spraying. In particular, it is necessary to prevent secondary damage by thoroughly controlling pests such as anthrax, aphids, and mites.

 

For rice, water should be irrigated deeply, the temperature rise of the plant should be suppressed by running water, and premature watering (draining water from the paddy fields) should be avoided. Field crops should be cultivated in plastic cover and irrigated with sprinklers to suppress the rise in temperature, and to prevent moisture evaporation by covering the soil with nonwoven fabric or straw.

 

The Provincial Agricultural Research Service plans to strengthen on-site guidance so that each farmhouse can implement such preventive measures, while operating a comprehensive farming situation room to establish an emergency system. In the situation room, it is planned to predict disasters based on weather analysis, guide pre- and post-management measures by disaster level, and provide prompt technical support.

 

Kim Seok-cheol, head of Gyeonggi Agricultural Research and Extension Services, said, “We will establish an emergency system to respond to weather disasters such as heat waves, typhoons, and droughts through continuous on-site technical support, and we will minimize damage to farms that grow livestock and crops in close cooperation with cities and counties.”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