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 ‘경기 극저신용대출’ 접수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7/19 [07:39]

경기도, ‘경기 극저신용대출’ 접수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7/19 [07:39]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경기도가 생계가 어려운 저신용자에게 긴급 생계자금을 지원하는 ‘2021년 경기 극저신용대출’ 신청 접수를 26일부터 시작한다.

 

‘경기 극저신용대출’은 저신용 경기도민에게 심사를 거쳐 5년 만기 연 1% 저금리로 최대 300만원까지 대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상반기(3월)에는 총 1만3,102명을 대상으로 209억8,200만원의 대출금을 지원한 바 있다. 지원 대상은 신청일 기준 경기도에 거주하고, NICE평가정보 신용점수는 724점 이하 또는 KCB신용점수는 655점 이하인 만 19세 이상의 도민이다. 기존 기준으로 따지면 신용등급 7등급 이하에 해당한다.

 

도는 신용점수 등을 기준으로 심사 후 대출하는 심사대출 외 ▲불법사금융 피해자 대출 ▲신용위기 청년대출 ▲생계형 위기자 대출 등 3가지를 함께 운영하고 있다. 대출액과 그 이자는 심사대출과 같다.

 

우선 최근 정부·공적지원 등을 사칭한 불법사금융 피해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도는 피해자 지원을 위한 ‘불법사금융 피해자 대출’을 신설했다. 불법사금융 피해를 입은 도민은 경기도 불법사금융피해 신고센터에 피해사실을 신고하면 피해상담 후 300만원 한도 내에서 대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지난 상반기부터 실시한 ‘신용위기 청년대출’은 39세 미만의 청년층에 대출뿐만 아니라 금융교육 등을 병행해 자립도 지원하는 내용이다. 이번 접수부터 기존 신용회복위원회 채무조정 대상자에 이어 한국장학재단 학자금 6개월 이상 연체자도 대출을 신청할 수 있다.

 

이밖에도 도는 단순 벌금형을 선고받은 후 생계 곤란 등을 이유로 벌금을 내지 못하는 저소득층 도민들을 위한 ‘생계형 위기자 대출’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접수는 7월 26일부터 경기복지재단 및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 온라인 사전 예약을 통해 재무 상담 후 가능하다. 사업 예산 소진 시 접수가 마감된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Kim Jeong-eun] Gyeonggi Province will start accepting applications for the 2021 Gyeonggi Very Low Credit Loan, which provides emergency livelihood funds to low-credit people who have a hard time making a living.

 

‘Gyeonggi ultra-low credit loan’ is a project that provides loans of up to 3 million won to low-credit Gyeonggi residents at a low interest rate of 1% per annum for a 5-year maturity after screening.

 

In the first half of last year (March), it provided a loan of KRW 20.982 billion to 13,102 people. Applicants must be 19 years of age or older residing in Gyeonggi-do as of the application date and have a NICE rating information credit score of 724 or less or a KCB credit score of 655 or less. According to the existing standards, it falls under the 7th grade in the credit rating.

 

The province is operating three types of loans: loans for victims of illegal financing, loans for youth in credit crisis, and loans for people in crisis for a living, in addition to the loans that are loaned after screening based on credit score. The loan amount and its interest are the same as the review loan.

 

First of all, as the number of cases of illegal private finance under the guise of government and public support has increased recently, the government has established a ‘loan for victims of illegal finance’ to support victims. If you report the damage to the Gyeonggi Province Illegal Financial Damage Report Center, you can receive a loan service up to 3 million won after consulting the damage.

 

The ‘Credit Crisis Youth Loan’, which was launched in the first half of last year, is to support the self-reliance of young people under the age of 39 through financial education as well as loans. From this application, in addition to those subject to debt adjustment by the Credit Recovery Committee, those who have been delinquent in student loans for more than six months from the Korea Scholarship Foundation can apply for a loan.

 

In addition, after being sentenced to a simple fine, the provincial government plans to continue to promote the “livelihood crisis loan” for low-income residents who cannot pay the fine due to difficulties in livelihood, etc.

 

Applications can be made after financial consultation through online reservations at the Gyeonggi Welfare Foundation and the Financial Welfare Support Center for the common people from July 26. Applications close when the project budget is exhausted.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극저신용대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