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다문화·외국인 지원 단체 “한국다문화21포럼” 출범 임박,

- 포럼 상임고문에 차승재 대표(전 한국영화제작협회 회장)가 맡아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7/02 [16:35]

다문화·외국인 지원 단체 “한국다문화21포럼” 출범 임박,

- 포럼 상임고문에 차승재 대표(전 한국영화제작협회 회장)가 맡아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7/02 [16:35]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저은기자] 다문화·외국인 지원 단체 “한국다문화21포럼”이 미래전환실천연대의 출범에 맞춰 발기인을 모집 한다.

 

미래전환실천연대 한국다문화21포럼(대표 강동구)은 대학교수, 시민단체, 현장전문가, 다문화가족들이 함께하는 소통창구 역할을 하면서, 국내에 체류 중인 재한외국인과 다문화 가족을 위한 미래를 준비하는 정책을 수립하고 건의 할 예정이다.

 

미래전환실천연대는 경제·사회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게 되는데 미래를 준비하는 정책 개발에 중점을 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국다문화21포럼은 재한외국인 지원단체와 이민통합 전문가, 다문화가족지원단체와 다문화전문가들이 연합하여 단체를 구성하는 국내 최초의 포럼이 될 전망이다.

 

강동구 대표는 2014년 법무부 사단법인 재한외국인지원협회 초대 회장으로 취임한 후 현재는 이사장으로 활동 중이다. 법무부 수원출입국 이민통합지원협의회 초대 사무총장과 법무부 사회통합위원으로 외국인근로자, 결혼이민자 가족, 중국동포들의 조기 정착과 불법체류 예방 및 한국문화를 전파하고 이해시키는데 기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재한외국인지원협회는 KBS 한국어진흥원, 경기교육청, KOICA 귀국단원 모임 한국해외봉사단원연합회 KOVA. 한국공인행정사협회, (사)아시아모델협회, 한국 유소년스포츠클럽, 경동대학교 등과 협력관계를 유지하면서 한국어 교육 및 다문화 자녀의 교육지원 봉사활동을 하였다. 현재는 수원시 노사민정위원회를 통한 근로기준법 강의를 포함하여 법무부 이민자조기적응센터, 사회통합프로그램 운영기관으로 지정되어 있다.

 

강대표는 “편견과 차별이 만연한 사회는 미래가 없으며, 중국동포와 동남아를 포함한 수많은 외국인에게 문호는 개방하였으나 관리와 통제를 못하는 정부정책이 불균형 사회를 초래하고 있다”고 하면서 “강원도 150만 인구의 2배가 되는 재한외국인 및 다문화가족 300만시대에 살면서 중앙컨트롤 타워가 없다”고 지적했다.

 

 강동구 대표는 “수 없이 새로운 정부가 바뀌면서도 정부 부처의 갈등과 이해관계 때문에 이민통합관련 법안이 통과되지 못하고, 기업과 국민 눈치를 살피다가 결국 국내에 누적 불법체류자만 35만명을 낳았다”면서 “그 피해는 외국인들 뿐만 아니라 국민들이 감당하여야 할 몫이 되었다”고 하며 “이제는 대통령이 의지를 갖고 해결 할 수 밖에 없다”고 한다.

 

 강대표는 “국적을 취득한 다문화가족은 대한민국 국민으로 언어와 문화차이는 물론 일자리와 자녀교육으로 고통받고 있음에도 과거 오랫동안 정부의 잘못된 정책으로 이제는 역차별 논란까지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라고 언급하면서 “새로운 미래한국을 위해 수많은 나라의 시행착오를 반면교사 삼아 외국인 다문화 정책을 논의 할 시기가 왔다”고 했다.

 

한국다문화21포럼은 미래전환실천연대와 함께하며, 차승재 대표(전 한국영화제작협회 회장)를 상임고문으로 두고, 이민학 석사1호 출신 정지윤 명지대 교수, 다문화 정치인 1호 한나라당 비례대표 이라 전)경기도의원, 중국동포로 수석 합격한 공인행정사 1호 김선화 행정사, 인간극장 “조셉과 네여자”에 출연한 조셉 아주대 교양학부 교수가 발기인으로 합류 중이며, 그 외 박지현 다문화교육연구소장, 이정연 산업정책연구원 연구교수, 민기영 법무부 사회통합위원, 전)경기다문화로타리클럽 잉캐 회장, 김상규 재한외국인지원협회 서울지회장, 오영태 충남 재한외국인지원협회 회장, 평택 다문화가정센터 이연화 센터장, 마킨 메이타 수원 이주민 센터장, 김채화 안산 귀한동포연합회장 등 교수, 시민단체, 일반회원이 참여 중이고 계속하여 교수 시민단체 일반회원 등을 모집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Jeeun Kim] The multicultural and foreigner support group “Korea Multicultural 21 Forum” is recruiting promoters to coincide with the launch of the Future Transformation Action Coalition.

 

The Korea Multicultural Society 21 Forum (CEO Kang Dong-gu) of the Future Transition Action Coalition establishes a policy to prepare for the future for foreigners residing in Korea and multicultural families while serving as a communication channel for university professors, civic groups, field experts, and multicultural families. and will suggest

 

The Solidarity for Future Conversion Practice is expected to focus on policy development to prepare for the future, with experts from various fields such as economy and society participating.

 

The Korea Multicultural 21 Forum is expected to be the first forum in Korea where support groups for foreigners residing in Korea, immigration integration experts, multicultural family support groups and multicultural experts form an alliance.

 

After taking office as the first president of the Foreigners Support Association of the Ministry of Justice in 2014, CEO Kang Dong-gu is currently serving as the chairman of the board. As the first secretary-general of the Suwon Immigration Integration Support Council of the Ministry of Justice and a member of the social integration committee of the Ministry of Justice, he is known to have contributed to the early settlement of foreign workers, married immigrant families, and Chinese compatriots, prevention of illegal stay, and spreading and understanding of Korean culture.

 

The Association for Supporting Foreigners in Korea is supported by the KBS Korean Language Promotion Agency, Gyeonggi Office of Education, KOICA, the Korean Overseas Volunteers Association, KOVA. While maintaining cooperative relationships with the Korea Authorized Public Administrative Association, Asian Model Association, Korea Youth Sports Club, and Kyungdong University, he volunteered to support Korean language education and education of multicultural children. Currently, it has been designated as the Ministry of Justice's Immigrant Early Adaptation Center and social integration program operating organization, including lectures on the Labor Standards Act through the Labor-Management Civil Administrative Committee of Suwon City.

 

CEO Kang said, “There is no future in a society where prejudice and discrimination are rampant, and the government policies that have opened the door to many foreigners, including Chinese compatriots and Southeast Asians, are creating an imbalanced society. There is no central control tower, living in the age of 3 million foreigners residing in Korea and multicultural families, who are doubling,” he pointed out.

 

CEO Kang Dong-gu said, “Despite numerous new government changes, the immigration and integration laws were not passed due to conflicts and interests among government departments. The damage has become the responsibility of the people as well as foreigners,” he said. “Now, the president has no choice but to resolve it with will.”

 

CEO Kang said, “Multicultural families who have acquired nationality are Korean citizens, suffering from language and cultural differences, as well as jobs and education for their children, but now they are in a situation where they have to face the controversy of reverse discrimination due to the wrong policies of the government for a long time in the past.” “The New Future Korea The time has come to discuss multicultural policies for foreigners using the trial and error of many countries as a teacher for that purpose,” he said.

 

The Korea Multicultural 21 Forum is with the Solidarity for Future Transformation, with CEO Cha Seung-jae (former president of the Korean Film Production Association) serving as a permanent advisor, Professor Ji-yoon Jung Ji-yoon of Myongji University with a master's degree in immigration, and No. 1 multicultural politician Proportional representative of the Grand National Party (Ira Ira, former) Gyeonggi-do Senator Kim Seon-hwa, Administrative Officer No. 1 who passed the senior examination as a Chinese compatriot, Joseph Joseph, who appeared in the Human Theater “Joseph and Four Women”, is joining as a promoter. Professor, Min Ki-young, social integration member of the Ministry of Justice, former) Inkae President of Gyeonggi Multicultural Rotary Club, Kim Sang-gyu, Seoul Branch President of Foreigners Support Association in Korea, Oh Young-tae, President of Chungnam Foreigners Support Association, Pyeongtaek Multicultural Family Center Director Lee Yeon-hwa, Makin Meita Suwon Immigrant Center Director, Kim Chae-hwa Professors, civic groups, and general members such as the president of the Ansan Precious Korean Federation are participating, and he said that he will continue to recruit professors and general members of civic groups.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